태안군 취약계층 복지사각지대 발굴 총력
상태바
태안군 취약계층 복지사각지대 발굴 총력
  • 박기명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14일 19시 3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15일 화요일
  • 1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박기명 기자] 태안군이 취약계층의 생활이 더욱 어려워지는 겨울철을 맞아 복지사각지대를 발굴, 지원 대책을 추진한다. 군은 지난달 7일부터 오는 2월 28일까지 3개월 간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대책’을 추진 보다 촘촘한 사회안전망을 구축해 나갈 방침이다.

이번 대책은 복지급여 등 당사자의 신청을 전제로 한 복지제도를 잘 모르는 취약계층에 제도의 취지를 적극 알리고 긴급복지지원과 기초생활보장 등 공적지원을 추가 제공해 취약계층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군은 취약계층의 겨울철 난방비 등 생계비 지출이 증가하고 임시·일용직 일자리가 감소하는 등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고 보고 이번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대책을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주요 발굴대상은 △복지 소외계층 △행복e음 내 위기가구 예측시스템을 활용한 위기가구 △긴급지원법 제2조에 따른 위기사유로 생계유지가 어려운 가구 △공적지원 대상에 해당되지 않으나 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가구 △동절기 난방에 어려움을 겪는 에너지 빈곤층 등이다. 

취약계층 발굴 후에는 긴급복지와 기초생활보장제도 에너지비용 지원 등 공적지원을 연계하고 방문상담과 통합사례관리, 독거노인 돌봄서비스 강화, 방문건강관리사업 운영 등에 나선다.

태안=박기명 기자 kmpark3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