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돌봄·보육분야’ 아낌없이 쏜다
상태바
서산시 ‘돌봄·보육분야’ 아낌없이 쏜다
  • 이수섭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14일 17시 3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15일 화요일
  • 1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아동 및 복지분야 728억 투입
육아나눔터 추가·청소년카페 개소

[충청투데이 이수섭 기자] 서산시는 올해 지역사회중심의 아동 돌봄 및 보육·청소년복지 향상을 위해 728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고 14일 밝혔다.

먼저 맞벌이 가구의 일·가정 양립 문화 조성과 건강한 가정을 만들기 위해 아이돌봄서비스 예산을 지난해보다 68%증가한 18억원을 증액 편성했으며, 이웃간 자녀돌봄과 정보제공(가족품앗)을 위해 공동육아나눔터를 2018년도 2개소에 이어 2개소 추가 개소할 예정이다.

보육분야에는 아이 기르기 좋은 보육환경 조성을 위해 지난해 4개소의 국공립어린이집에 이어 올해 2개소를 추가 확충하고,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 완화를 위해 평가인증어린이집에 차액보육료도 전액 지원한다. 특히 시에서는 보육컨설팅, 어린이집 지원·관리, 가족양육서비스를 One-Stop으로 지원하는 서산시육아종합지원센터를 2020년까지 신축해 어린이집의 전문성을 높여 양질의 보육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아동·청소년분야에서는 지난해 9월부터 소득 상위 10%이하 가정의 만5세 이하 아동 9800명에게 월10만원의 아동수당을 지급했으나 올해는 소득에 관계없이 만6세 미만의 모든 아동에게 지급될 예정이다. 또한 청소년들의 건전육성기반을 위한 청소년 전용카페를 3월중 개소해 청소년들의 건강한 성장과 창의적 역량 강화를 지원할 예정이다.

아울러 시에서는 여성친화도시 3년차를 맞아 여성의 교양과 권익증진 등 여성의 사회참여 활성화를 위해 여성대학, 건강가정증진 프로그램 12개 사업을 지속 추진하며, 4대 폭력(가정폭력·성폭력, 성희롱, 성매매) 근절을 위해 민·관·경 협력체계도 구출할 계획이다.

박상길 여성가족과장은 “아이를 낳는 것도 중요하지만 키울 수 있는 환경도 중요하다”며 “지역사회 중심의 돌봄 공동체 활성화로 안정적인 양육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서산=이수섭 기자 ls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