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겨울철 농업재해 예방 총력
상태바
영동군, 겨울철 농업재해 예방 총력
  • 배은식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14일 19시 3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15일 화요일
  • 1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배은식 기자] 영동군이 겨울철 대설, 한파 등 각종 자연재해로부터 농업인의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겨울철 농업재해 예방 종합대책 추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올 겨울 기온은 평년과 비슷하나, 기온이 급작스럽게 큰 폭으로 떨어질 때가 있을 것으로 예보된 바 있다.

이에 따라 군은 오는 3월 15일까지 겨울철 재해 사전예방 및 신속한 대응을 위해 재해대책 상황실을 운영하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기상특보 발령 시 24시간 비상근무체제를 유지하며, 기상특보 상황 전파, 피해상황 파악, 응급복구 지원 등 단계별 행동요령 대비 태세를 마련해 놓고 있다.

또한, 겨울철 재해 발생 시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농협·농어촌공사 등 유관기관과 적극적인 협조체계를 구축했다.

현재 폭설과 한판 피해가 우려되는 시설하우스, 인삼재배시설, 축사 등 농업시설물 수시점검을 실시하고 있으며, 재해관련 SMS(문자서비스) 정보도 수시로 발송하고 있다.

이와 함께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 홍보도 병행 추진 중이다.

손경수 농정과장은 "대설 및 한파 발생 시 농업인들의 초기 대응과 예방이 피해를 최소화하는데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지역농업인들이 안심하고 농사지을 수 있도록, 겨울철 재해예방대책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영동=배은식 기자 dkekal2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