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별 1곳식 예타 면제…KTX세종역·대전 2호선 트램·보령선 1순위
상태바
광역별 1곳식 예타 면제…KTX세종역·대전 2호선 트램·보령선 1순위
  • 백승목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10일 19시 1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11일 금요일
  • 1면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백승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충청권 주요 현안과 맞닿아 있는 과학기술·ICT, 스마트 시티,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사업(예타 면제) 등과 관련해 직접 정책 방향성을 제시하면서 지역 발전의 효율적 추진이 이뤄질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에서 신년기자회견을 갖고 올해 국정운영 계획을 밝힌 가운데 낭독한 연설문에는 지역 발전의 의미가 상당 부분 담겨 있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공식적인 대통령 신년기자회견이라는 점에서 직접 지역을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발언의 면면을 살펴보면 충청권 주요 현안의 방향성을 가늠해 볼 수 있는 대목이 곳곳에 녹아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제와 혁신성장에 방점을 찍으며 “지역의 성장판이 열려야 국가경제의 활력이 돌아온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임기 내에 혁신성장 선도 분야인 과학기술·ICT 인재 4만 명을 양성하겠다”며 “인공지능 전문학과를 신설하고, 이노베이션 아카데미를 통해 최고의 소프트웨어 인재들이 성장하는 것을 돕겠다”고 말해 정책 추진에 속도를 높일 것을 시사했다. 

이는 대전시가 내세우는 시정 제1목표인 '4차 산업혁명 특별시' 완성과 직결되는 대목으로 선도적인 인프라 구축 등을 통해 대한민국 미래 성장 동력으로 발돋움하는 계기가 될 수 있다.

여기에 대전은 물론 세종시와 관련된 스마트 시티 혁신산업에 대한 투자도 본격화 할 뜻을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올해부터 전략적 혁신산업인 스마트 시티, 자율차, 드론 등 혁신성장을 위한 선도사업에도 총 3조 6000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며 “(이를 통해)원천기술에서부터 상용기술에 이르기까지 과학기술이 혁신과 접목돼 새로운 가치를 만들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율주행 차량과 인공 지능기술 등을 구체적으로 언급해 4차 산업 선도 지역인 충청권 사업 추진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문 대통령은 예타를 통과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지역 인프라 사업과 관련해 ‘광역별로 1곳씩’ 예타 면제를 추진할 뜻을 밝히면서 충청권 현안 사업들이 탄력을 받을지 주목된다.

앞서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는 올 1월 중순 경 17개 시·도별 예비 면제사업을 발표 할 것임을 시사했다.

문 대통령은 “지역은 수도권에 비해 인구가 적어 예타를 통과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다”며 “국가 균형 발전 차원의 엄격한 기준을 세워 우선 순위를 정해 (예타 면제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20190111-SNS-메인.png
충청권에선 △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 건설 △세종 KTX 세종역 신설 △충남 충청산업문화철도(보령선) 사업이 1순위로 꼽힌다.

'예타 면제'는 정부와 집권 여당이 정책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인 만큼 대통령의 이 같은 의지와 충청권 인사인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의 정치력으로 사업이 정상 추진된다면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촉매제가 될 전망이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올해 정부가 혁신성장을 목표로 4차 산업 혁명에 역점을 두는 분위기”라며 “효율적인 정책 추진으로 충청권 산업 전반이 대도약의 원년이 되길 바란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서울=백승목 기자 sm100@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