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에 보이지 않는 초미세플라스틱 영향 검증
상태바
눈에 보이지 않는 초미세플라스틱 영향 검증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10일 19시 5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11일 금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국내 연구진이 최근 사회적 이슈인 초미세플라스틱(나노플라스틱)의 체내 흡수와 복합독성 영향을 실험동물을 이용해 검증했다.

향후 초미세플라스틱의 안전성과 관리방안에 중요한 기초자료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초미세플라스틱은 미세플라스틱이 쪼개지거나 분리되며 생기는 미세플라스틱 중 가장 작은 플라스틱으로 크기는 약 1마이크로미터 이하다. 구체적인 체내 흡수나 분포, 그리고 생물학적 영향에 대해선 아직까지 알려져 있지 않았다.

연구팀은 대표적인 실험동물인 제브라피쉬 배아에서 크기에 따라 난막을 통과해 배아 체내에 쌓이는 것을 확인했다.

특히 배아의 기관 중 배아의 영양을 공급하는 난황에 대부분이 축적되며 이외에도 신경이나 각종 기관에 분포되는 것을 형광 분석을 통해 관찰했다. 즉 미세플라스틱이 몸 속에 분포되면서 세포 안에 있는 미토콘드리아에 영향을 주고 다른 물질에 의한 독성을 증폭시키는 역할을 한다는 것이다.

연구책임자인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정진영 박사는 “이번 연구는 초미세플라스틱의 체내 흡수와 분포, 그리고 잠재적으로 심각한 독성을 유발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밝혔다. 

한편 한국생명공학연구원 환경질환연구센터 정진영 박사팀과 질환표적구조연구센터 이정수 박사팀이 수행한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과학기술연합대학원대학교 미래지향원천기술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