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도 안 붙는 대전 원도심 활성화
상태바
속도 안 붙는 대전 원도심 활성화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10일 19시 0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11일 금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지역균형발전' 강조하지만 자치구 공동 추진사업 표류중
관련 입장 내비치지 않고 있거나 형평성 문제 들어 반대 하기도

슬라이드뉴스2-대전원도심골목.jpg
▲ 사진 = 충청투데이 DB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대전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진행되고 있는 다양한 사업들이 좀 처럼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대전시는 지역균형발전을 강조하면서 다양한 정책방향을 내세우고 있지만 실질적으로 시와 자치구간 함께 추진 중인 사업들이 흐지부지로 진행되며 표류중에 있다.

10일 대전시에 따르면 낙후된 원도심에 활력을 불어넣고 정주여건을 개선해 원도심에 인구가 유입될수 있도록 다양한 원도심 활성화 정책 추진을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원도심 지역 자치구들은 매년 흘러나오는 여러 사업을 놓고 시의 도시행정이 ‘원도심 활성화’를 외면하고 있다는 주장을 내놓고 있다. 특히 각 자치구들은 원도심 활성화 정책에 대해 대전시에 다양한 의견을 전달하고 있지만 실제 이행되고 있는 사업들이 소수라며 볼멘소리를 하고 있다.

원도심 활성화 사업에서 대표적으로 정체돼 있는 사업은 ‘서대전 복합 커뮤니티 센터건립’, ‘국립철도박물관 유치’, ‘평생학습센터 건립’ 등이 있다. 우선 중구의 경우 민선 7기가 새롭게 출범하면서 서대전복합커뮤니티 건립이 순탄하게 이뤄질 수 있을지 관심을 가졌었다. 해당 사업은 건립비 120억원을 투입해 문화동 서대전시민광장에 1000석 규모의 시민 공간인 복합 커뮤니티 센터를 세운다는 안으로 박용갑 중구청장의 핵심 공약이기도 하다.

그러나 민선 6기 시절부터 이를 추진해왔지만, 그동안 서대전시민광장의 소유권 이전 문제가 해결되지 않아 진척이 없었다. 현재 서대전시민광장은 모든 땅의 소유권이 대전시로 옮겨진 상태로 시와 협의해야 하는 사안이 됐지만 시는 현재 서대전복합커뮤니티 건립과 관련한 별다른 입장을 내비치지 않고 있다.

동구는 국립철도박물관 유치와 관련해 애를 먹고 있다. 황인호 동구청장은 신년사에서도 대전역세권 개발과 국립철도박물관 유치, 호국철도역사공원 조성을 통해 재도약의 전기를 마련하고 활력 넘치는 도시 기능을 회복한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국립철도박물관 유치는 전국의 유치 경쟁이 과열되자 정부가 공모 방식을 철회하면서 사업 진행 여부가 불투명해지고 있는 상황이다.

대덕구는 문화 갈증을 해소하기 위해 평생학습센터 건립에 나서고 있지만 시는 예산투입과 자치구 간 형평성 문제를 들면서 반대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밖에 시는 지난해 10월 원도심 활성화 추진을 위해 용도용적제(용적률)를 대동역, 대전역, 중앙로역, 중구청역, 서대전역, 오룡역, 용문역 역세권 지역과 대전복합터미널 등 주변 상업지역에 대해 기존 750%인 용적률을 1100%로 완화시켰다.

하지만 용적률 완화에도 원도심에선 이를 반기지 않고 있다.

원도심의 공실률은 신도심 보다 많은 상황인데 용적률을 올린다 해서 효과를 크게 볼 수 없다는 것이다.

시는 지역간 격차 해소를 위해 경제활성화 뿐만 아니라 문화·교육 등 모든 분야에서 지역 간 균형 발전에 최선을 다한다는 방침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지역균형발전이 강조되고 있는 현 시점에서 신도심으로 갈 수 있는 여러 기구 등이 원도심으로 유치할 수 있게끔 노력하고 있다”며 “격차 해소를 위해 오는 2022년까지 400억원 규모의 지역균형발전기금을 마련하는 등 원도심 지역균형발전 사업에 지속적인 투자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