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시민 안전의식 향상'에 팔 걷어
상태바
대전시, '시민 안전의식 향상'에 팔 걷어
  • 이정훈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09일 19시 4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10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정훈 기자] 대전시는 안전문화 조성으로 시민이 행복한 대전을 만들기 위해 ‘2019년 국민 안전교육 시행계획’을 확정했다고 9일 밝혔다.

대전시에 따르면 이번 계획은 생애주기별 생활안전을 비롯해 교통, 자연재난, 사회기반, 범죄 및 보건 6대 분야에서 시민 안전의식을 고취하고 사고예방 및 대처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세부전략에는 안전교육 추진체계 구축 등 6개 분야 14개 핵심과제에 33개 세부 실행 계획을 담고 있다.

시는 계획추진을 위해 지난해 보다 10억원이 증가한 총 64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할 예정이다.

시는 시민과 함께하는 안전한 도시 조성을 위해 안전모니터봉사단을 비롯한 ‘안전문화운동추진대전협의회’등 민간단체와의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안전문화의 조기정착과 체계적인 지원을 위해 ‘시민안전교육진흥조례’를 올해 제정할 계획이다.

이강혁 대전시 시민안전실장은 “안전은 생각만으로는 시민의 편안한 삶을 담보할 수 없다”며 “안전한 생활을 위해서는 올바른 안전교육과 함께 행동으로 실천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생애주기별 안전행동 생활화에 힘써 달라”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classystyl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