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대역사 상징' 옛 충남도지사실 폐관… '대전 방문의 해' 분위기 찬물
상태바
'근대역사 상징' 옛 충남도지사실 폐관… '대전 방문의 해' 분위기 찬물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09일 18시 5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10일 목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문체부 매매계약 따른 폐관
예충남도지사실.jpg
▲ 사진 - 충청투데이 DB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대전 근대문화역사의 상징인 ‘옛 충남도지사실’이 문을 닫으면서 역사적인 의미 퇴색에 대한 아쉬움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9일 대전시와 충남도에 따르면 지난달 30일자로 옛 충남도청 건물 2층 견학공간으로 활용됐던 도지사 집무실이 폐관됐다. 그 공간은 1932년부터 2012년까지 총 31명의 충남도지사들이 도정업무를 실제 수행했던 곳이며 청사 이전 후 6년간 문화공간으로 개방해왔다.

재산권이 있는 충남도가 충남역사문화연구원에 위탁을 맡겨 운영했는데 도청사 매입에 따라 운영비 부담 등을 이유로 전시공간 운영을 올해부터 중단하게 됐다. 앞서 문화체육관광부와 충남도는 옛 충남도청사에 대한 부동산 매매계약을 체결하고 오는 2021년까지 매매대금 802억원을 지급키로 합의한 바 있다. 충남도는 계약체결 이후 문체부로부터 옛 도지사실을 지난 연말까지만 운영한다는 공문을 통보받았다고 설명했다.

비록 잔금이 남아있지만 계약이 체결된 상태라 국가소유로 사실상 넘어갔다고 보는 것이 맞다는 게 충남도 입장이다. 하지만 소유권이 완전하게 이전된 상태도 아닌데다가 올해 방문의 해를 맞아 관람객 유입을 앞두고 있는 대전에서는 폐관에 대한 부정적 의견이 나오고 있다.  

옛 도지사실은 대전 80년 충남도정의 살아있는 역사의 현장인 만큼 대전시와 외지 방문객들 입장에선 아쉬울 수밖에 없는 대목이다.

대전문화재단 관계자는 “외부 손님들이 오시면 꼭 인솔해 방문, 홍보하는 곳이 옛 도지사실이었다. 대전발전의 한축을 담당했던 실제 역사적 현장이기 때문에 대부분 상당히 흥미로워했다”며 폐관을 아쉬워했다. 이어 “사람들이 위인들의 생가 등 역사적 공간을 찾는 이유는 실제 현장에서 역사의 숨결을 느끼고 그 의미를 되찾기 위해서”라며 “옛 도지사실도 같은 맥락이다. 경제논리에 따라 행정적으로만 접근해 바라볼 문제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대전시 관계자는 “충남도에 옛 도지사실 유지에 관한 협조를 구했지만 설득이 어려웠다”며 “소유권 완전 이전 후 문체부와 함께 층별로 보다 구체적인 활용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지사의 유품과 자료, 사진, 지역 문화재급 유물 등 전시품은 공주시 금흥동 충남역사문화연구원으로 옮겨질 계획이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