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철 KAIST 총장 ‘올해 자랑스런 동문상’ 수상
상태바
신성철 KAIST 총장 ‘올해 자랑스런 동문상’ 수상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09일 19시 3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10일 목요일
  • 20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노스웨스턴대 재료과학 분야
독보적인 연구, 재료물리학 발전 공로
세계 첫 초격자 다층박막구조 제작도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신성철 KAIST 총장〈사진〉이 美 노스웨스턴大 재료과학 분야 ‘올해의 자랑스러운 동문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동문상 선정위원회는 최근 세계 자성학 분야에서의 독보적인 연구로 재료물리학 발전에 기여한 학문적 업적과 대학 총장으로서 고등교육 및 인재양성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해 신성철 KAIST 총장을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시상식은 오는 5월 16일 노스웨스턴大에서 열린다. 신 총장은 1974년 서울대 응용물리학과 학사학위를 취득하고 1977년 KAIST 고체물리학과 석사를 거쳐 1984년 노스웨스턴大에서 재료물리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노스웨스턴大 박사과정 재학 중 금속인 비스무트와 반도체인 납텔루라이드(PbTe)의 구조가 유사하다는 점에 착안해 두 물질로 초격자 다층박막 구조를 세계 최초로 만들어 초격자 구조 신물질을 제작하는 성과를 냈다.

1989년부터 KAIST 교수로 재직한 신 총장은 나노 자성체 스핀 동력학을 연구하는 ‘나노스핀닉스(Nanospinics)’ 분야를 개척했으며 20여년간 300여편의 관련 논문을 발표하고 37건의 국내외 특허를 등록·출원하는 등 이 분야의 국내외 연구를 선도했다.

이 같은 공로로 2008년 자성학 분야 한국 과학자로서는 최초로 미국 물리학회 석학회원(Fellow)에 선정됐고 2016년 한국 과학자로서 최초로 ‘아시아자성연합회(AUMS)’상을 받았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