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발생 화재건수, 전년대비 크게 감소
상태바
세종 발생 화재건수, 전년대비 크게 감소
  • 이승동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09일 19시 3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10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승동 기자] 지난해 세종에서 발생한 화재건수가 전년대비 크게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세종소방본부가 최근 공개한 ‘2018 세종시 화재통계’를 보면, 지난해 발생한 화재는 모두 236건으로, 전년(316건) 대비 80건(25.3%) 줄었다. 반면 대형화재 발생으로 인명·재산피해는 증가했다.

인명피해는 53명(사망 3, 부상 50)이 발생해 전년(10명) 대비 43명(430%), 재산피해는 103억원으로 전년(40억) 대비 63억원(155.6%) 증가했다. 지난해 6월 새롬동 주상복합건물 공사장 화재(사상자 40, 재산피해 45억 5000만 원), 7월 부강면 아세아제지 전기저장창고 화재(31억원), 10월 부강면 주복 공장 화재(6억 8000만원) 등이 증가원인으로 분석된다.

화재발생 장소는 판매·업무, 공장·창고 등 비주거시설 76건(37.2%), 아파트·단독주택 등 주거시설 65건(27.5%), 차량 37건(15.7%) 순으로 나타났다. 화재 원인은 부주의가 110건(46.6%)으로 가장 많았으며 전기적 요인 62건(26.3%), 기계적 요인 22건(9.3%) 등으로 조사됐다. 부주의에 의한 화재는 전년 197건 대비 87건(44.2%) 감소했다.

시기별로는 저온·건조한 날씨가 이어진 2~4월 화재가 75건(31.8%), 기록적인 폭염을 기록했던 6~8월 화재가 79건(33.5%)으로 조사됐다. 시간대별로는 심야시간 보다는 11~19시 사이가 129건(54.6%)으로 가장 많았고, 평일 보다는 토·일요일에 화재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시소방본부는 SNS를 활용한 소방안전주의보 발령 등 기상상황에 따른 소방안전대책과 시민 행동요령 교육·홍보를 한층 더 강화하기로 했다.

윤길영 시소방본부 대응예방과장은 "이번 화재통계 분석을 활용해 우리 시 특성에 맞는 소방안전대책을 추진, 화재위험요소를 사전 차단하겠다. 특히 대형화재 예방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동 기자 dong79@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