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편의점 경기전망지수 ‘갈수록’ 최악
상태바
대전 편의점 경기전망지수 ‘갈수록’ 최악
  • 이심건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08일 18시 5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09일 수요일
  • 9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년 사이 80 이하 하락
지원대책에도 상황 악화

편의점.jpg
▲ ⓒ연합뉴스
[충청투데이 이심건 기자] 여러 가지 악재로 편의점의 경기전망지수가 바닥으로 내려앉자 대전지역 편의점주들의 한숨이 깊어지고 있다. 지역 편의점주들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인건비 부담 등으로 정부의 편의점 지원 대책에도 불구하고 폐업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8일 대한상공회의소에 따르면 국내 소매유통업체(홈쇼핑·온라인쇼핑·백화점·슈퍼마켓·편의점) 1000곳을 대상으로 올해 1분기 경기전망지수(RBSI)를 조사한 결과 편의점의 경기전망지수가 17p나 하락한 71로 나타났다. 경기전망지수가 100을 넘으면 경기가 호전될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더 많다는 의미고, 100 미만이면 그 반대다. 편의점의 경기전망지수가 80 이하로 떨어진 건 최근 3년 사이 처음이다.

수익성 전망에 대해서도 조사 대상인 편의점의 88.8%가 '악화할 것'이라고 응답해 전체 유통업체 중 가장 비관적이었다. 지역 편의점주들은 정부의 편의점 지원 대책에도 불구하고 상황이 악화할 것이라 예상한다. 특히 최저임금 인상으로 편의점 영업을 유지하지 못하고 폐업하는 점포가 증가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하고 있다.

대전지역 편의점은 2017년 기준 949곳으로 장사가 잘되는 곳은 20~30% 정도로 보고 있다. 지역 편의점업계에선 하루 평균 매출 150만원 이상을 기록해야 점포 유지가 가능하다 본다. 대로변에 위치한 대부분의 점포는 매출이 많아도 마진이 적은 담배 판매가 매출의 40~50%를 차지한다. 골목이나 원룸촌 일대의 점포들은 도시락, 물, 커피 등 마진율이 높은 상품을 많이 팔아도 매출이 100만원 정도밖에 안 돼 유지가 어렵다.

이런 상황에서 최저 임금마저 상승해 이중고를 겪고 있다. 최저 임금 상승으로 야간영업에 대한 축소를 고민했지만, 24시간 점포 운영을 하지 않으면 편의점 본사의 전기세 50% 지원이 중단돼 이도 저도 못하는 상황이다.

또 근접 출점 제한이나 카드수수료 인하 등 정부의 편의점 지원 대책에 대한 지역 편의점주들의 시각은 비판적이다. 근접출점 제한의 경우 합의한 편의점 브랜드의 신규점포만 적용받기 때문에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대전 서구 갈마동의 편의점주는 "이미 우후죽순 생긴 기존 편의점에는 적용이 안 돼 지금의 출혈경쟁이 해소될지는 의문"이라면서 "최소 8~9시간 알바를 고용해야 하는데 지금 매출로 감당하기 어렵다"고 토로했다.

지역 유통업계 관계자들도 올해도 편의점업계 성장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지역 유통업계 관계자는 "근접 출점 제한이나 카드수수료 인하 등 새해에 시행되는 정부 지원 정책을 체감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심건 기자 beotkkot@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