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남북 교류사업 '시동'
상태바
충북도 남북 교류사업 '시동'
  • 임용우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08일 19시 5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09일 수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체적인 종합계획 수립 추진…무예·학술·농업·체육 등 염두
오는 8월까지 연구용역 진행

[충청투데이 임용우 기자] 충북도가 남북교류 사업에 시동을 건다. 남북관계가 개선됨에 따라 자체적인 교류 종합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8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달부터 충북연구원이 남북 교류협력 종합계획 연구용역을 실시한다. 오는 8월까지 진행된다. 남북이 화해 분위기로 돌입함에 따라 향후 활성화될 교류사업을 선점하겠다는 충북도의 의지로 보인다.

충북도와 11개 시·군은 2010년까지 옥수수 종자와 과수 묘목 제공, 비닐하우스 지원 등 대북 협력 사업을 벌여왔다. 그러나 정부가 그해 대북제재인 5·24조치를 취하면서 충북의 대북 교류는 중단됐다.

현재 충북도는 남북교류 분야는 무예, 학술, 농업, 문화·예술, 체육, 보건 사업 등은 물론, 대북 인도주의 사업도 염두에 두고 있다. 연구 용역은 북한의 경제체제 특성과 정책의 기조, 문화예술과 체육, 문화재 등 사회문화별 현황 분석이 주를 이룰 것으로 전망된다.

용역 결과를 기반으로 지역적 특성을 고려한 충북의 남북교류 협력사업 비전·목표와 방향을 설정하겠다는 방침이다. 단계별 추진전략과 과제, 세부 실행방안까지 종합적으로 마련된다. 대북제재의 단계적 해제에 따른 남북교류협력기금 활용 방안도 염두에 두고 있다.

2012년부터 도는 남북협력기금을 조성해왔다. 현재까지 24억원이 모였다. 남북관계가 소원해지며 사용되지 않았다. 도는 이 기금을 사용하는 시기가 올 것으로 보고 2026년까지 100억원을 조성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와 관련, 충북도 관계자는 "남북관계가 급진전하면서 지역 장점을 반영한 다양한 교류협력 사업을 발굴하고 세부전략을 마련, 체계적으로 접근해야 할 필요성이 커졌다"며 “유관기관과 충분히 협의하고 경험이 풍부한 분야별 전문가 의견을 수렴, 합리적이고 효율적인 교류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임용우 기자 winesky@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