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임 비서실장에 노영민… 청와대 "검증 끝났다"
상태바
신임 비서실장에 노영민… 청와대 "검증 끝났다"
  • 박명규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07일 19시 0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08일 화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선 국회의원 지낸 ‘친문 핵심’
대통령 보고뒤 8일 발표 가능성
설 연휴 전후 순차적 개각도 거론
총선 치를 정치인 출신 장관 대상

[충청투데이 박명규 기자] 청와대가 신임 비서실장에 사실상 낙점된 노영민 주중대사〈사진〉를 비롯해 주요 수석비서관 등에 대한 인사검증을 마무리하고 발표만 남겨 놓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7일 비서실장과 정무, 국민소통수석에 대한 인선 검증 결과에 대해 보고를 받았다. 인사 결과는 인사추천위원회가 열리는 8일 발표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검증은 끝난 것 같다"며 "비서실장 주재로 인사추천위원회(인추위)가 열린 다음 곧바로 발표할 것 같다"고 말했다. 다른 관계자는 "인추위가 내일(8일) 오후에 열릴 것으로 안다"며 "청와대 비서진 인선 검증 결과는 인추위와 관계없이 대통령에게 보고될 수 있다"고 말했다.

비서실장에는 노영민 주중대사를 비롯해 조윤제 주미대사, 정동채 전 문화관광부장관 등 복수의 인사가 추천돼 검증을 마쳤지만 노 대사가 사실상 낙점된 것으로 알려졌다.

3선 국회의원을 지낸 노 대사는 2012년 대선 때 문 대통령의 비서실장, 2017년 대선 때는 조직본부장을 맡는 등 친문그룹의 핵심 멤버다.

정무수석에는 박수현 국회의장 비서실장도 거론되고 있으나 3선 국회의원을 지낸 강기정 전 의원이, 국민소통수석에는 윤도한 전 MBC 논설위원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비서실장과 정무·소통수석에 대한 인선 후 내년 총선에 출마할 비서관급에 대한 후속 인사도 설연후를 전후해 순차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충남 태안 출신의 조한기 1부속비서관을 비롯해 송인배 정무비서관, 백원우 민정비서관, 권혁기 춘추관장 등이 청와대를 떠날 것으로 관측된다.

설 연휴를 전후해 내년 총선에 출마할 정치인 출신 장관 10여명의 개각도 거론되고 있다. 충북 청주 흥덕구에 지역구를 둔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비롯해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현역 국회의원으로 교체가 유력하다. 개각 때마다 교체가 거론돼 온 문 정부 초대 장관인 조명균 통일·강경화 외교·박상기 법무·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도 교체 대상으로 꼽힌다.

서울=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