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익명의 천사 2년째 이웃돕기 성금
상태바
세종 익명의 천사 2년째 이웃돕기 성금
  • 이승동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02일 19시 4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03일 목요일
  • 1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이승동 기자] 세종시 한솔동 익명의 기부천사가 2년째 이웃돕기 성금을 쾌척해 주변을 훈훈하게 하고 있다. 한솔동에 따르면 지난달 28일 40대로 보이는 남성이 한솔동행정복지센터에 '이웃돕기 성금'이라고 적힌 봉투를 건네고 사라졌다.

이 남성이 남기고 간 봉투 속에는 지폐와 동전 30여만원이 동봉돼 있었다.

김미숙 한솔동장은 “지난해에도 이 남성으로 추정되는 40대 남성이 1년간 점심값의 일부를 모은 돈이라는 편지와 함께 29만원을 전달했다”며 "기부자의 마음이 잘 전달될 수 있도록 기부금은 관내 어려운 이웃의 따뜻한 겨울나기를 위한 복지기금으로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이승동 기자 dong79@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