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현 국회의장 비서실장 불륜의혹… 강경대응 나선 박수현
상태바
박수현 국회의장 비서실장 불륜의혹… 강경대응 나선 박수현
  • 박명규 기자
  • 승인 2018년 12월 30일 17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2월 31일 월요일
  • 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서실장직 사퇴 요구
정치적 의도 의심스러워
檢 ‘의혹, 실체 없다’ 확인
반복 공표는 명예훼손죄
형사고소 등 강력 조치”
[충청투데이 박명규 기자] 박수현 국회의장 비서실장은 자유한국당의 잇따른 비서실장직 사퇴요구에 "정치적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허위사실 유포에 강력히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박 실장은 "자유한국당은 검찰이 수많은 불기소 처분을 내린 사건 가운데 자신이 고소한 이번 사건만을 꼭 찍어, 지난 24일 윤석영 수석대변인이 사퇴요구에 대한 논평을 냈다"고 말했다. 박 실장은 또 "자유한국당 소속 여성가족위원회 여성의원들이 26일에는 국회의장 비서실장직 사퇴를 요구하는 기자회견까지 여는 일련의 사태를 보면 정치적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참 야속하기도 하고 고통스럽지만 그러나 또 이겨내야 한다고 결심할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박 실장은 검찰의 불기소 결정에 대한 입장을 페이스북에 올린데 이어 최근 지지자들에게 페이스북의 내용을 읽어달라는 메시지를 보내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박 실장은 "검찰은 불기소 결정문에 '내연관계의 실체를 인정하기 어려우므로 피의자의 주장을 사실로 단정하기 어렵다'고 적시했고, 오영환도 수사과정에서 "소문일 뿐 실제 직접 목격한 사실은 없다"고 진술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추후 같은 내용을 말하고 퍼뜨리고 기자회견하거나 기사화한다면 수사과정에서 이미 실체가 없다고 확인된 사실에 대해 반복해서 공표하는 것이"이라며 "이제는 '허위사실 공표에 의한 명예훼손죄'가 성립하기 때문에 형사고소 등의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 실장은 "이번 검찰의 불기소결정에는 '허위사실공표에 의한 명예훼손죄'의 경우, '사실성과 고의성'을 모두 충족해야 성립하는데 오씨의 주장이 허위라도 그것이 허위임을 몰랐다고 주장하면 고의성을 충족하지 못해 처벌할 수 없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박 실장은 "이번 일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치명적인 정치적·경제적·정신적 피해를 입었지만 모든 것을 제 부덕함으로 받아들인다"며 "'민족과 국가, 국민을 대하는 남다른 태도를 지닌 사람이 되겠다'는 평소의 소신을 더 굳게 해 저의 허물에 대한 작은 보답이라도 드리도록 허락해 달라"고 말했다.

서울=박명규 기자 mkpark0413@cctod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