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언스콤플렉스-용산동 현대아울렛… 허술한 대전 교통대책
상태바
사이언스콤플렉스-용산동 현대아울렛… 허술한 대전 교통대책
  • 이심건 기자
  • 승인 2018년 12월 30일 19시 10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2월 31일 월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릭이슈

[충청투데이 이심건 기자] 대형유통업체 입점을 앞두고 마련된 교통대책이 허술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사이언스콤플렉스와 용산동 현대아울렛이 모든 심의를 모두 마쳤지만, 교통 수요증가를 제대로 예측했는지에 대한 의문이 증폭되고 있다.

27일 대전시와 유통업계에 따르면 용산동 현대아울렛과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는 각각 2020년 5월과 2021년 5월에 개장한다.

지난 3월 시는 교통영향평가 심의위원회를 열어 현대아울렛 조성사업을 포함한 5건의 안건을 상정해 현대아울렛 차량 진·출입으로 동선과 주차장 동선 확보 등을 조건부로 가결했다.

사이언스콤플렉스는 지난해 11월 시의 건축·경관 통합심의 이후 지난 8월과 10월 교통영향평가 심의를 마쳤다.

당시 위원회는 이 사업으로 인근 교통 혼잡이 예상되는 만큼 사업 시행자인 신세계 측에 해소방안 보완을 요구하며 사업계획을 조건부로 통과시켰다.

마련된 교통대책은 제2엑스포교 4차로 확보, 남측 차량 출입구 좌측으로 조정, 개장 후 6개월간 교통 모니터링 통한 주차 개선방안 확보 등이다.

하지만 신세계가 밝힌 개선방안 정도로는 사이언스콤플렉스에 몰리는 교통 수요를 감당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는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사이언스콤플렉스

대덕대로의 경우 평소에도 교통량이 많아 교통체증이 자주 발생하고, 트램이 이 일대를 지나는 정부청사∼유성온천역 노선으로 계획돼 있어 도로 확장 등 추가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현재 시는 마련된 교통대책에서 제2엑스포교에 도보를 마련과 통합심의 때 가결된 북측 양방통행을 일방 진입으로 바꾼 것을 제외하고 다른 방안 추가의 움직임을 보이지 않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 2월 개정된 도시교통정비 촉진법에 따라 사이언스콤플렉스에 대한 심의가 새롭게 진행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개정법은 기존 통합심의로는 체계적인 교통 영향 분석과 각종 교통 문제에 대한 대책이 제시되기 어렵다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개정법은 21층 이상 또는 연면적 10만㎡를 넘는 건물이나 백화점 등 판매시설은 지방자치단체의 건축위원회에서 통합적으로 하던 교통 영향분석 등의 심의를 60명 이내의 교통영향평가 심의위원회에서 별도로 하게 하는 규정이다.

용산동 현대아울렛.jpg
용산동 현대아울렛
용산동 현대아울렛 역시 상황은 마찬가지다.

현대아울렛이 입점하는 용산동 일대는 심각한 주차난과 함께 전민동과 천변도시고속화도로 이용하는 차량이 몰려 출퇴근 시간 상습적인 정체 구역이다.

현재 주민들은 대책 마련이 미흡하다며 아울렛이 건립되는 608번지 일대를 둘러싼 일방통행 구간을 해제해 네거리로 바꿔주고, 추가로 주차공간 확보를 요구하고 있다.

두 유통업체가 본격 영업을 개시하면 늦기 때문에 지역주민들은 지금에라도 다시 교통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지역 한 주민은 “교통영향평가 심의 결과가 실제 교통량에 비해 지나치게 관대하게 예측됐다. 타지역 사례를 볼때 부산 해운대 주변은 건물이 들어선 이후 그야말로 교통지옥이 된 것을 기억해야 한다”며 “지금이라도 다시 교통영향평가 심의를 치밀하게 해 도로 개설 등 추가 방안을 마련해야 된다”고 말했다.

이심건 기자 beotkkot@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