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민 53% “행정수도 발전 기대”
상태바
세종시민 53% “행정수도 발전 기대”
  • 이승동 기자
  • 승인 2018년 12월 30일 17시 03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2월 31일 월요일
  • 15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2018 사회조사’ 결과 발표
중앙부처 추가 이전 결정 등 원인
경제·교육·문화 성장 기대 뒤이어

[충청투데이 이승동 기자] 세종시민의 53%가 향후 세종시 발전방향으로 '행정수도'를 꼽았다.

세종시는 지난 28일 시민 생활의 변화와 만족도 및 삶의 질에 관한 의식 등을 파악하기 위해 지난 9월 실시한 ‘2018 사회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세종시 사회조사는 관내 거주하는 1800개 표본가구, 만 13세 이상 가구원 3264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조사는 대면 방문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 ±2.9%p이다. 주요 조사내용은 △노동 △주거·교통 △사회복지 △문화·여가 △정부와 사회참여 △소득과 소비 △개인 등 7개 부문 70개 항목으로 구성됐다.

우선 응답자의 53%가 세종시의 발전방향으로 '행정수도'를 꼽았다. 중앙부처 추가 이전 결정 및 국회 세종의사당 설립 공감대 확산 등으로 '행정수도 세종'의 위상이 커진 결과로 분석된다. 이어 경제도시(14.8%), 교육도시(9.7%), 문화도시(9.2)가 뒤를 이었다. 세종시민으로서의 소속감을 묻는 질문에는 '약간 느낀다'가 30%, '매우 강하게 느낀다'가 12.4%로, 긍정 응답(42.4%)이 부정 응답(21.2%)을 압도했다. 이어 올해 세종시민의 '삶에 대한 만족'은 6.2점, '삶에 대한 가치'는 6.5점, '행복' 경험은 6.3점으로 조사됐다.

월 평균 가구소득은 300만~400만원이 17.8%로 가장 높았고, 월평균 소비 지출액은 200만~300만원이 4.7%로 가장 높았다. 특히 월평균 가구소득 300만원 이상은 전년 대비 8.3% 증가했다. 또 직업이 있는 세종시민은 59.7%였다. 이 가운데 임금근로자가 79.1%로 조사됐다. 향후 고용상황이 좋아질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55.6%로, 지난 2016년 대비 10.1% 줄어들었다.

청년취업 장애요인은 '정규직 일자리부족'이 62.9%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학력대비 낮은 임금'이 15.6%로 집계됐다. 여성취업 장애요인은 '육아부담 또는 가사부담'이 28.7%로 가장 높았고, '시간선택제 일자리 부족'이 27.2%로 조사됐다. 장애인 복지향상을 위해 우선 필요한 사업은 '일자리 확대 및 지원', 여성 복지향상을 위한 사업은 '여성 일자리 확대'가 가장 높은 응답비율을 차지했다.

이와 함께 지난 1년간 세종에서 열린 축제 중 '세종축제'에 대한 참여율이 59.4%로 가장 많았고, 문화예술시설 중 가장 많이 이용하는 시설은 '호수공원'(75.1%)인 것으로 조사됐다.

최필순 시 정보통계담당관은 "사회조사 부문별 격년 조사를 통해 시계열자료를 확보하겠다. 행복도시 세종의 사회상태 분석 및 변화 예측에 활용하고, 세종시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정책수립의 기초자료로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세종=이승동 기자 dong79@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