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제주 자치분권 특별위원회 ‘한번 더’
상태바
세종-제주 자치분권 특별위원회 ‘한번 더’
  • 이승동 기자
  • 승인 2018년 12월 26일 19시 59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2월 27일 목요일
  • 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합계획 자치경찰제 도입 등
공동 협력 필요성에 1년 연장

[충청투데이 이승동 기자] 대통령 직속 자치분권위원회와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공동산하 '세종-제주 자치분권·균형발전 특별위원회'가 임기를 1년 더 연장해 내년 말까지 공동 협력체계를 이어간다.

세종시는 26일 세종시청에서 이춘희 세종시장을 비롯해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 안성호 세종-제주 특위 위원장 및 위원 등 20명이 참석한 가운데 위원 위촉식을 열었다.

세종-제주 특위는 지난해 11월 자치분권원회,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세종시, 제주도가 체결한 자치분권 실현을 위한 공동의 노력을 다짐하는 업무협약에 따라 구성됐다. 국회의원, 산·학·연 대표, 시민단체, 전문가 등 모두 30명으로 구성된 세종-제주 특위는 위원장에 안성호 한국행정연구원장을 선임했다. 오영훈 국회의원(제주시을)은 부위원장을 맡았다.

특위는 지난 1년간 정부의 자치분권 종합계획의 실행과제 추진, 세종시법 개정 등 자문을 실시하며 지난 5일로 예정된 임기를 마쳤다. 올해 초 정부의 자치분권 종합계획 발표에 이어 자치경찰제 시범도입 등에 따른 공동 협력체계 필요성이 지속되면서, 임기를 1년 더 연장하게 됐다 게 특위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춘희 시장은 "특위 활동을 적극 지원해 재정분권·자치조직권 강화·국가사무 이양 등 분권과제에 대한 실질적인 논의를 실시하고 중앙부처의 적극적 지원을 이끌어 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은 "세종시만의 창의성 있고 특화된 균형발전 실행과제를 발굴한다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승동 기자 dong79@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