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은총·평화 가득하길”…평안한 성탄절
상태바
“하나님의 은총·평화 가득하길”…평안한 성탄절
  • 연합뉴스
  • 승인 2018년 12월 25일 18시 58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2월 26일 수요일
  • 2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서 예배·미사…아기예수 탄생 축하메시지 잇따라

성탄절인 25일 전국 성당과 교회에서 아기 예수 탄생을 축하하는 예배와 미사가 이어졌다.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이날 0시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교구장 염수정 추기경 집전으로 성탄 대축일 미사를 봉헌했다.

염 추기경은 미사 강론 중 발표한 성탄 메시지에서 "구원의 빛으로 이 세상에 오신 아기 예수님의 성탄을 맞아 하나님의 은총과 평화가 가득하시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어 "특별히 갈라진 북녘 형제들에게도 주님의 성탄이 새로운 희망과 빛이 되어 어렵고 힘든 마음속에 큰 위로와 빛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기독교 단체들도 일제히 성탄 메시지를 내고 평화와 은총을 기원했다.

한국기독교연합 대표회장 권태진 목사는 "가난하고 병들고 억압받는 이웃들, 특히 자유와 인권을 박탈당하고 기아에 신음하는 북한 동포들에게 아기 예수님의 은총과 평강이 임하기를 간절히 기도한다"고 말했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엄기호 목사는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이 대한민국의 교회와 사회, 국민들과 북한의 동포들, 그리고 온 세계 위에 충만하기를 바라며 하나님의 은혜와 평강이 늘 함께하시기를 기도한다"고 말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이홍정 목사는 "평화 없는 어두운 역사의 시간을 뚫고 평화의 빛으로 오신 예수님을 마음에 모시는 그리스도의 교회는 예수님을 따라 우리의 시간의 한계를 넘어 주님의 평화를 노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