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전대 룰 개정' 초읽기 …당권주자 이견 '팽팽'
상태바
한국당, '전대 룰 개정' 초읽기 …당권주자 이견 '팽팽'
  • 연합뉴스
  • 승인 2018년 12월 23일 09시 13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2월 23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우택·김태호·오세훈 '단일지도제'…심재철·주호영 등 '집단지도제' 선호
24일 당헌당규 최종안 비대위 보고…26일 의총서 의견수렴
▲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왼쪽 다섯번째)이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12.20 kjhpress@yna.co.kr
▲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왼쪽 다섯번째)이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12.20 kjhpress@yna.co.kr
한국당, '전대 룰 개정' 초읽기 …당권주자 이견 '팽팽'

정우택·김태호·오세훈 '단일지도제'…심재철·주호영 등 '집단지도제' 선호

24일 당헌당규 최종안 비대위 보고…26일 의총서 의견수렴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의 새 지도부 선출 방식, 이른바 '전당대회 룰'이 이르면 이번 주 윤곽을 드러낼 전망이다.

최대 쟁점은 새로운 지도체제 성격이다.

전당대회 출마가 예상되는 당권 주자들 사이에서는 현행 '단일 집단지도체제'(단일지도체제)를 유지하자는 입장과 '순수 집단지도체제'(집단지도체제)로 바꾸자는 의견이 엇갈린다.

단일지도체제는 집단지도체제와 달리, 별도 선거로 선출하는 당대표 1인에게 리더십을 몰아주는 체제다.

정우택 의원과 김태호 전 경남지사, 오세훈 전 서울시장 등은 단일지도체제를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차기 당대표에게 2020년 21대 총선을 이끌고, 흩어진 보수 민심을 한데로 모으는 막중한 역할이 부여된 만큼 집중된 리더십이 필요하다는 계산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당 일각에서는 현역 국회의원이 아닌 김태호 전 지사나 오세훈 전 시장은 집단지도체제 아래에서는 당대표로 선출된다 해도 제대로 된 목소리를 내기 힘들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반면 현역 의원인 심재철·주호영·안상수·김진태 의원 등은 집단지도체제에 무게중심을 싣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상수 의원은 23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야당은 합의의 정치가 중요하기 때문에 집단지도체제 아래에서 여러 의원과 합의를 통해 주요 결정을 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양쪽의 의견이 팽팽히 맞서는 가운데 비상대책위원회는 일단 당내 의견을 수렴한 뒤 최종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현재로선 현행 단일지도체제 유지에 무게를 싣지 않겠느냐 하는 분석이 나온다.

내년 2월 말∼3월 초로 예상되는 전당대회 일정을 역산해 보면, 적어도 다음 달 중순까지는 전당대회 룰과 당협위원장 임명 등을 확정해야 하는 상황에서 큰 변화를 주기에 부담이 따른다는 여론 때문이다.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통화에서 "지도체제를 둘러싼 양쪽 의견 사이에서 현행 체제가 유리한 입장"이라며 "특정 체제에 대한 지도부의 선호가 있다기보다 정해진 일정에 따라 전당대회를 치러야 하는 만큼 쉽게 합의가 안 되면 변화보다는 현행 유지로 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한국당은 오는 24일 비대위 회의를 열어 그동안 당헌·당규 개정특별위원회와 비대위 산하 정당개혁소위원회·정치개혁소위원회가 논의해 온 당헌·당규 개정 사항을 보고 받는다.

차기 지도체제를 포함한 전대 룰과 당원권 정지 기준 등 당헌·당규 개정 사항이 논의되는 자리다.

당원권 정지 기준에 '기소와 동시에 직무 정지'가 포함되는 방안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 경우에도 선거권은 유지된다.

이어 한국당은 오는 26일 의원총회를 개최해 당내 의견을 수렴한 뒤 그다음 날 비대위 회의에서 관련 논의를 이어갈 계획이다. 이때 당헌·당규 개정안이 확정될 수도 있다.

wis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