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靑특감반 의혹에 맞공세…"범죄자 말에 춤추는 한국당"(종합)
상태바
민주, 靑특감반 의혹에 맞공세…"범죄자 말에 춤추는 한국당"(종합)
  • 연합뉴스
  • 승인 2018년 12월 21일 17시 41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2월 21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인 사찰은 '프레임'"…'김성태 딸 특혜채용 의혹' 맞불도
손혜원 "김성태 제안대로 문준용 국조 받자…당청 쩔쩔매니 하수 정치에 당해"
▲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12.21 jjaeck9@yna.co.kr
▲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12.21 jjaeck9@yna.co.kr
▲ [연합뉴스TV 제공]
▲ [연합뉴스TV 제공]
민주, 靑특감반 의혹에 맞공세…"범죄자 말에 춤추는 한국당"(종합)

"민간인 사찰은 '프레임'"…'김성태 딸 특혜채용 의혹' 맞불도

손혜원 "김성태 제안대로 문준용 국조 받자…당청 쩔쩔매니 하수 정치에 당해"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설승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1일 청와대 전 특별감찰반원인 김태우 수사관의 주장을 토대로 문재인정부의 민간인 사찰 의혹을 제기하는 자유한국당의 공세를 정면으로 되받았다.

민주당은 또 김 수사관이 연일 일부 언론을 통해 당시 첩보 활동 정보를 공개하는 것은 자신의 비위행위를 덮기 위한 불법에 불과한 만큼 이른바 '특감반 의혹'은 김 수사관 개인의 일탈 행위라고 거듭 강조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cbs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김씨의 폭로 배경은 범죄 의혹을 은폐하기 위한 것"이라며 "공당인 한국당이 그런 폭로에 놀아나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그는 민간인 사찰 의혹과 관련해서는 "문재인정부는 국가정보원의 민간인 사찰 부서와 기능 자체를 아예 없애버릴 만큼의 의지를 가진 정권"이라며 "한 수사관이 자기 범죄를 은폐하기 위한 행동에 우리 사회가 이렇듯 냉정하게 평가를 하지 못하는 점을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최고위원회의에서 "김씨가 자신의 비리를 덮기 위해 허위정보를 언론에 흘리기 급급하다"면서 "개인 범죄는 비호하고, 원칙대로 처리한 청와대를 공격하는 '후안무치' 한국당은 개인 비리를 정쟁에 활용하는 것을 거두라"고 촉구했다.

박광온 최고위원도 "김씨는 형사처벌 대상이 될 상황을 모면하려고 특감반 지위를 이용해 얻은 정보를 무차별 유통하는 불법 행위마저 저지르고 있다"며 "야당은 이를 지적하기보다는 그가 마치 의인이라도 되는 것처럼 말 한마디 한마디에 춤을 추는, 대단히 위험스러운 정치 공세를 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박범계 의원은 트위터를 통해 "2014년 정윤회 문건 진상조사단장인 저나 언론에 박관천(박근혜정부 당시 십상시 사건 폭로자)은 아무런 제보도 하지 않고 처벌을 감수했다"며 "그런데 2018년 김태우는 징계절차가 진행되는 중에 자기가 다룬 문건 목록을 언론에, 결과적으로 자유한국당에 가게 했다. 이 차이가 김씨 말의 신빙성을 결정적으로 떨어뜨린다"고 했다.


민주당은 아울러 한국당 전 원내대표인 김성태 의원의 딸이 KT에 특혜채용됐다는 의혹과 관련, 철저한 진실을 밝혀야 한다며 한국당을 압박했다.

김해영 최고위원은 회의에서 "김 의원은 일자리 채용 과정은 투명해야 한다며 국정조사를 요구한 장본인"이라며 "여러 정황이 보도된 만큼 김 의원은 자녀의 특혜채용 의혹을 투명하게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김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의 취업 특혜 의혹에 대해서도 국정조사를 할 것을 역제안한 것과 관련, "번지수를 잘못 짚어도 한참 잘못 짚었다"며 "떳떳하다면 물귀신 전법을 쓰지 말고 당당히 국정조사에 응하는 게 옳다는 게 국민의 일반적 생각"이라고 말했다.

당 일각에선 문준용씨 국조를 받아들여 상대의 허를 찔러야 한다는 강경주장까지 나왔다.

손혜원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저 같으면 이 제안 받는다"며 "김 의원은 우리가 절대 못 받을 줄 알고 던진 것인데, 확 잡아 상대의 허를 찌를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주장했다.

그는 "문준용 건도 더 이상 떠들지 못하도록 깨끗이 털고 가자. 당청이 쩔쩔매며 애매하게 대응하니 저런 하수 정치에 계속 수모를 당하는 것"이라며 "그가 던진 폭탄을 다시 그에게 던져야 한다"고 했다.

goriou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