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청서 20일 ‘희망콘서트’
상태바
충남도청서 20일 ‘희망콘서트’
  • 김대환 기자
  • 승인 2018년 12월 19일 20시 11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2월 20일 목요일
  • 20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김대환 기자] 충남도공무원노동조합(위원장 김태신)은 내포신도시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2018 더 행복한 희망콘서트'를 20일 오후 5시 충남도청 문예회관에서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출연진은 세계적인 재즈피아니스트 지노박(Zino Park)이 메인으로 나와 지노 퍼포먼스(EMPATHY), 노래와 무용의 콜라보 공연을 선보인다. 이어 도내 청소년합창단과 함께 꾸미는 메리크리스마스(Merry Christmas) 특별공연과 색소폰 협연의 특별무대가 마련된다. 지노박은 조용필과 윤수일 밴드 연주자, 모타운 그룹 '템테이션' 연주자로 활동한 재즈피아니스트다.

이에 앞서 노조는 행사장 입구에서 혁신도시 지정을 바라는 충남도민들의 염원을 담아 '내포신도시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서명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대한민국이 골고루 잘사는 나라가 되기 위해서는 행복도시, 혁신도시, 내포신도시를 동시 발전시키는 통합전략이 필요하다"며 "내포신도시의 혁신도시 지정을 바라는 충남도민들의 염원을 담아 이번 콘서트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김대환 기자 top7367@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