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빡깜빡 한다면…‘육미지황탕’
상태바
깜빡깜빡 한다면…‘육미지황탕’
  • 김일순 기자
  • 승인 2018년 12월 16일 19시 02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2월 17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김일순 기자] 숙지황과 산약, 산수유, 목단피 등으로 구성된 기존 육미지황탕을 보완한 처방이 뇌신경세포 회복을 촉진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대전대 둔산한방병원은 16일 유호룡 교수와 가천대 이혜림 교수가 스코폴라민으로 기억력 장애를 유발시킨 생쥐에게 육미지황탕을 투여했을 때 기억기능 장애와 뇌신경 손상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를 SCI급 학회지 ‘Evidence-based Complementary and Alternative Medicine’에 발표했다고 밝혔다.

유 교수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노인성 질환에 특효약으로 널리 사용돼온 육미지황탕이 공간학습과 기억기능을 개선하고, 항산화효과가 뛰어나 뇌신경세포의 손상을 예방하며, 신경세포의 회복에도 도움이 되는 효과와 기전에 대해 과학적 실험을 통해 밝혀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유호룡 교수는 “기억력 저하 환자에서 좋은 개선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이며 산화스트레스로 인한 뇌신경의 퇴행성 질환과 아세틸콜린 분해효소 과활성화로 인한 치매를 예방하고 회복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일순 기자 ra115@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