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外人·기관 매도에 2,070선 내줘…코스닥 2% 급락(종합)
상태바
코스피 外人·기관 매도에 2,070선 내줘…코스닥 2% 급락(종합)
  • 연합뉴스
  • 승인 2018년 12월 14일 16시 30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2월 14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코스피가 26.17포인트 하락한 2,069.38로 장을 마감한 14일 오후 서울 중구 KEB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한 딜러가 전광판 앞을 지나고 있다. chc@yna.co.kr
▲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코스피가 26.17포인트 하락한 2,069.38로 장을 마감한 14일 오후 서울 중구 KEB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한 딜러가 전광판 앞을 지나고 있다. chc@yna.co.kr
▲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코스피가 26.17포인트 하락한 2,069.38로 장을 마감한 14일 오후 서울 중구 KEB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 업무에 한창이다.  chc@yna.co.kr
▲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코스피가 26.17포인트 하락한 2,069.38로 장을 마감한 14일 오후 서울 중구 KEB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 업무에 한창이다. chc@yna.co.kr
코스피 外人·기관 매도에 2,070선 내줘…코스닥 2% 급락(종합)

(서울=연합뉴스) 임은진 기자 = 코스피가 14일 외국인과 기관의 '쌍끌이 매도'에 2,060대로 하락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6.17포인트(1.25%) 내린 2,069.38로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0.09포인트(0.00%) 오른 2,095.64에서 출발했으나 곧이어 하락 반전한 뒤 낙폭을 키웠다.

미국은 물론 중국의 소비둔화 우려까지 커지면서 투자심리를 위축시킨 영향으로 풀이된다.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중국의 11월 소매 판매 증가율은 15년여 만에 최저 수준으로 낮아졌다.

이영곤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국내 증시는 글로벌 경기 둔화와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관련 불확실성으로 하락했다"며 "여기에 정보기술(IT) 업황 둔화에 대한 경계 심리 확산으로 시가총액 상위 IT주가 큰 폭의 약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개인이 1천839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반면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924억원, 1천231억원을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는 삼성전자[005930](-2.63%)와 SK하이닉스[000660](-5.65%), 셀트리온[068270](-4.37%),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4.51%), 현대차[005380](-1.69%) 등이 하락했다.

시총 상위 10위권 내에서는 POSCO[005490](0.20%)와 한국전력[015760](1.56%)만 올랐다.

업종별로는 은행(1.24%), 전기가스(1.01%), 건설(0.61%) 등이 강세를 보였고 의료정밀(-3.95%), 의약품(-3.46%) 등은 약세였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5.44포인트(2.26%) 내린 666.34로 마감했다.

지수는 0.87포인트(0.13%) 내린 680.91로 출발해 우하향 곡선을 그렸다.

코스닥시장에서도 개인은 1천928억원어치를 사들였지만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천288억원, 707억원을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주는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3.98%), 신라젠[215600](-2.23%), CJ ENM(-1.81%) 등 대부분 하락했다.

engin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