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대현 성모병원 교수 국내 첫 세계통증학회 위원 위촉
상태바
조대현 성모병원 교수 국내 첫 세계통증학회 위원 위촉
  • 김일순 기자
  • 승인 2018년 12월 10일 20시 26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2월 11일 화요일
  • 20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김일순 기자] 가톨릭대학교 대전성모병원은 10일 통증센터 조대현 교수<사진>가 국내에서 유일하게 세계통증학회(IASP, International Association for the Study of Pain) 위원에 위촉됐다고 밝혔다.

세계통증학회는 통증의 정의를 규정할 정도로 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통증 학회로 아시아에서는 중국, 일본, 말레이시아에서 위원을 배출했다. 한국에서는 조 교수가 처음으로 위원으로 활동하게 됐다.

조 교수는 인대나 근육에 이상이 있는 근골격계 질환에 인대강화주사를 시행한 국내 1세대 의료진으로, 특히 허리 내시경 중에서도 고도의 기술이 필요한 경막외내시경술 분야에서 세계적인 권위자로 꼽힌다.

조 교수의 임기는 2020년 8월까지이며 2022년까지 연임이 가능하다. 김일순 기자 ra115@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