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사랑 느끼는 무대…크리스마스의 선물 '크리스마스 칸타타'
상태바
행복·사랑 느끼는 무대…크리스마스의 선물 '크리스마스 칸타타'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8년 12월 10일 20시 26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2월 11일 화요일
  • 12면
  • 지면보기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라시아스 합창단 ‘크리스마스 칸타타’ 대전서 3000석 매진 성황
극·뮤지컬·합창단 공연 3막 구성돼 연출·연기력·분위기 장내 압도
‘받기보다 주기’ 진정한 크리스마스 정신 녹아…수익금 청소년에 사용

▲ 그라시아스 합창단 제공
[충청투데이 최윤서 기자] 전 세계 100만 관객의 마음을 열광시킨 그라시아스 합창단의 ‘크리스마스 칸타타’가 10일 대전 예술의 전당 아트홀에서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날 공연에는 총 3100여명의 관객들이 객석을 채웠고 특히 대전시민들의 뜨거운 관심과 호응을 받았다.

지난 2000년 창설된 합창단은 매년 크리스마스와 가까워지는 이 시점 전 세계를 순회하며 크리스마스 정신을 전파하고 있다. 합창단은 ‘진정한 행복과 사랑은 받을 때 보다 줄 때 더 큰 행복을 가질 수 있다는 메시지’를 바탕으로 매 공연을 이어오고 있다. 합창단의 크리스마스 칸타타는 총 3막으로 이뤄진 공연이다. 크리스마스 시즌을 맞아 예수 탄생 설화를 무대로 올린 극과 작가 오 헨리의 단편소설 ‘크리스마스 선물’을 재구성한 뮤지컬을 비롯, 이들의 단체명처럼 합창단의 저력을 선보이는 ‘헨델의 오라토리오’ 등 풍성한 레퍼토리들을 품고 있다.

객석의 환호와 함께 시작된 공연은 예수의 탄생 설화를 배경으로 한 극을 통해 관객들을 맞이했다. 실크스크린에 비춰진 영상과 그 뒤로 어렴풋이 보이는 배경 및 배우들의 연출력이 장내를 압도했다. 베들레헴으로 향하는 난민들의 발걸음과 당시 로마군의 폭정이 그려지며 마리아와 요셉의 고행이 뒤따른 무대는 전문 연기자 못지 않은 단원들의 연기력으로 관객들에게 큰 몰입감을 선사했다. 탄생한 아기 예수와 동방박사의 축복이 뒤따른 무대로 마무리 지어진 1막은 지휘자 크리스 아발랸의 의도인 “무대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들을 관객이 직접 목격하게 하고 싶다”는 변처럼 뛰어난 현장성을 강조한 공연이었다.
▲ 그라시아스 합창단 제공

이윽고 오헨리의 단편 ‘크리스마스 선물’을 각색한 2막의 뮤지컬 무대가 이어졌다. 노동자들의 활기찬 노래로 시작한 무대는 본격적인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풍기며 장내를 휘감았다. 따스한 모습의 거리와 웃음 가득한 배우들의 모습이 가득 담긴 오프닝으로 무대는 시작한다. 이어 크리스마스 이브임에도 마감에 쫒기는 한 출판사에 조명이 비춰진다. 마감을 독촉하는 악덕 사장으로 인해 가족을 등지게 한 가장의 모습과 그의 모습에 안타까움을 겪으며 특별한 크리스마스를 꾸미는 이야기는 합창단이 추구하는 크리스마스 정신을 잘 나타냈다. 이와 함께 가족의 진정한 의미와 사랑을 깨닫게 하는 따스한 뮤지컬이었다는 평이 주를 이뤘다.

뮤지컬은 극 중 배경으로 깔리는 흥겨운 넘버 ‘Be on Time’은 물론 ‘It’s the Most Wonderful Time of The Year’, ‘Jingle M=Bell’ 등 익숙한 캐럴이 선보여져 객석과 하나된 무대를 선사했다.

마지막 무대는 합창단의 ‘헨델의 오라토리오’ 합창으로 채워졌다. 국내에서 진행하는 국제합창제를 비롯해 클래식의 본고장 유럽에서도 수차례 실력을 입증한 합창단은 지난 2015년 세계 최고 권위 합창제인 독일의 ‘마르크트오버도르프 국제합창제’에서 최고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헨델의 메시아를 비롯해 최혜미 수석소프라노의 ‘고요한 밤 거룩한 밤’ 솔로 합창으로 공연은 마무리되며 내년 공연을 기약했다.

그라시아스합창단 관계자는 “매년 약 20개국에서 200회 이상의 자선공연을 통해 남미의 방황하는 청소년들, 아프리카의 상처받은 청소년들, 범죄의 유혹에 빠져 어둡게 지내던 아이티 청소년들의 마음을 음악으로 치유했다”며 “이번 공연 수익금도 전액 청소년을 미래의 리더로 선도하는 일에 쓰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대전 예당 아트홀 공연에는 지역사회의 후원과 기부을 통해 대전 충청 지역의 아동센터, 다문화가정, 소방서, 경찰서, 교육청관람지원가정이 관람지원을 받아 함께했다.
▲ 그라시아스 합창단 제공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