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연 시의원 고소 관련 박범계 의원 보좌관 소환조사
상태바
김소연 시의원 고소 관련 박범계 의원 보좌관 소환조사
  • 나운규 기자
  • 승인 2018년 12월 05일 18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2월 06일 목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 선거자금 인지 여부 중점

[충청투데이 나운규 기자] 김소연 대전시의원이 박범계 국회의원을 ‘공직선거법 위반 방조’ 혐의로 고소·고발한 것과 관련, 검찰이 5일 박 의원의 보좌관을 소환조사했다.

대전지검은 이날 박 의원의 보좌관 A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박 의원의 불법 선거자금 사건 인지 여부와 인지 시기 등에 대해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이날 박 의원의 보좌관을 소환조사하면서 지역 정치권과 법조계에서는 박 의원 소환 가능성을 거론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박 의원의 소환에 대해서는 아직 아무것도 결정된 것이 없다. 

다만 보강조사 과정에서 검토될 수는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김 의원의 폭로로 시작된 이번 불법선거자금 요구건으로 전문학 전 시의원과 박 의원의 전 비서관 A 씨가 구속기소돼 재판을 기다리고 있고, A 씨에게 금품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는 서구의회 방차석 의원과 돈을 받고 방 의원의 선거운동을 도운 B 씨가 불구속 기소됐다. 

검찰의 기소로 이번 사건이 마무리되는 듯했지만, 김 의원이 지난달 29일 박 의원을 공직선거법 위반 방조 혐의로 검찰에 고소·고발하면서 현재 검찰 조사가 진행 중이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