을지대병원 임금 11.28% 인상 노조와 합의
상태바
을지대병원 임금 11.28% 인상 노조와 합의
  • 김일순 기자
  • 승인 2018년 12월 05일 19시 49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2월 06일 목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김일순 기자] 을지대병원은 5일 2018년 임금총액 대비 11.28%를 인상키로 노조와 최종 합의했다고 밝혔다.

을지대병원은 이날 2층 소회의실에서 김하용 원장, 신문수 지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8년 산별현장교섭 조인식을 가졌다. 노사는 임단협 최종 교섭을 통해 개인별 연봉과 간호직 임금, 근속수당, 하계휴가비 등 임금 총액 대비 11.28%를 인상키로 결정했다. 이로써 지난해 8.9% 인상에 이어 올해도 두 자리 수 임금을 인상하게 됐다.

이번 합의안에는 개인별 기본급 인상 이외 간호사 처우개선에 중점을 뒀다. 3교대 근무 간호사 수당 인상, 신규 및 저연차 간호사 연봉 추가 인상 등이 포함됐다. 노사는 노사 간 협의체를 구성해 임금격차 해소 및 임금제도개선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김일순 기자 ra115@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