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이 기다리는 반가운 손님은 누구신가요?
상태바
여러분이 기다리는 반가운 손님은 누구신가요?
  • 정재훈 기자
  • 승인 2018년 12월 04일 19시 58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2월 05일 수요일
  • 1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투데이 정재훈 기자] 서리도 내리고 얼음도 얼고, 어느새 겨울이 우리곁에 다가와 있다. 이파리를 다 떨구어 낸 감나무의 앙상한 가지끝에 붉은 홍시가 쓸쓸하게 매달려 있다. 대설을 사흘 앞둔 4일 까치 한마리가 달콤한 홍시를 쪼아먹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