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 주소없이도 과학 빅데이터 전달·관리·보호
상태바
IP 주소없이도 과학 빅데이터 전달·관리·보호
  • 조재근 기자
  • 승인 2018년 11월 29일 19시 39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1월 30일 금요일
  • 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이터중심 응용 소프트웨어 활용
인터넷상 보안위협 차단 가능할 듯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은 지능형인프라기술연구단 임헌국 박사 연구팀이 IP 주소와 같은 식별자 없이도 고유한 데이터 이름만으로 과학 빅데이터를 전달·관리·보호 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미국 콜로라도 주립대 크리스토스 파파 도플러스 교수, 아주대 고영배 교수 연구팀과 공동으로 진행했다.

과학 빅데이터 응용 분야는 고에너지물리, 기후과학, 천문·우주 등 과학 빅데이터를 분석·처리해 그동안 풀기 어려웠던 문제를 해석하고 해결하는 학문 분야이다.

현재 인터넷 환경에서 데이터센터 기술은 과학 빅데이터 보안성 확보와 장시간의 전송 지연, 전송 시 데이터의 변형 문제가 발생한다. 이런 문제 해결을 위해 새로운 패러다임의 인터넷 구조 모델인 정보중심네트워킹 기술을 접목하려는 연구가 진행돼 왔다.

공동 연구팀은 과학 빅데이터를 데이터중심 응용 소프트웨어와 이를 활용한 글로벌 정보중심 실증 테스트베드 환경을 연구개발하고, 과학 빅데이터 응용 분야에 네임드 데이터 네트워킹 기술의 실현가능성 및 유용성을 성공적으로 입증했다.

임헌국 박사는 “이번 연구로 호스트가 아닌 과학 데이터 자체가 네트워킹의 중심이 되는 신 개념의 인터넷 구조 기술의 실현과 현재의 디도스(DDoS) 공격과 같은 인터넷상에 존재하는 보안위협을 근본적으로 차단 할 수 있는 데이터센터 건설이 가능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 논문은 컴퓨터과학 정보시스템 분야, 전기·전자 통신 학문 분야 학술지인 ‘아이트리플이 네트워크 매거진’(IEEE Network) 지난 20일자에 게재됐다.

조재근 기자 jack33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