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문화예술 시설·기관운영 관리 철저해야”
상태바
“대전 문화예술 시설·기관운영 관리 철저해야”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8년 11월 27일 18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1월 28일 수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문화연대 재발방지책 요구예당 대관특혜 의혹 등 질타

대전예술의전당 전경.jpg
<속보>=대전문화연대가 최근 불거진 대전예술의전당의 부적절 운영 등과 관련해 문화예술시설 및 기관에 대한 재발 방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19·26일자 7면 보도>

26일 문화연대는 자료를 통해 “대전시는 문화시설 및 기관운영의 의혹을 철저히 감사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제시하라”고 논평했다.

이는 지난 16일 진행된 대전시 행정사무감사에 당시 지적된 내용에 따른 것이다. 특히 문화연대는 대전의 대표 전문공연장인 예당 대관 특혜의혹 및 문화재단의 문화예술지원기금 불공정 의혹에 대해 심히 우려되는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문화연대는 “불공정 행위로 의심될 여지가 크다. 문화예술 현장에서는 그것이야말로 화이트리스트가 아니냐는 강한 반발의 목소리마저 불거지고 있는 실정”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예당과 문화재단은 대전의 대표 문화기관이다. 시민에게 좋은 공연을 제공해야할 예술의 전당은 그동안 내부 인사비리 문제로 고소고발 등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으며, 문화재단은 대표이사의 연이은 중도사퇴 이후 조직쇄신을 요구받고 있다”며 “대전시민의 대표 문화기관으로서 책무를 다하고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토로했다.

따라서 “이외에 시립미술관, 시립연정국악원 등 대부분의 문화시설 및 문화기관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질타의 목소리가 높다”며 “대전시는 이번 행감을 통해 제기된 대전시 문화시설 및 기관들에 대해 철저한 감사를 진행하고 결과에 따라 책임자 문책은 물론 재발방지 대책을 제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