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도시철도2호선 트램 1.8㎞ 지하화 추진…‘교통혼잡’ 테미고개 등 구간
상태바
대전도시철도2호선 트램 1.8㎞ 지하화 추진…‘교통혼잡’ 테미고개 등 구간
  • 나운규 기자
  • 승인 2018년 11월 22일 19시 46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1월 23일 금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타 면제 1·2단계 묶어 신청

메인01.jpg
▲ 사진 = 충청투데이 DB
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노면전차) 노선 중 교통 혼잡이 예상되는 일부 구간이 지하화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2일 기자간담회에서 “트램에 대한 예타 조사 면제 신청을 하면서 1·2단계를 묶고 교통혼잡구간은 지하화하는 것으로 신청했다”며 “이 사업이 빠른 시일 내에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좋은 환경으로 바꿔 예타 면제 대상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현재 타당성 재조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트램 1단계(서대전역-정부청사-유성온천-가수원역 노선. 32.4㎞) 구간과 함께 2단계(가수원역-서대전역. 5㎞)구간을 포함해 신청한 것이다. 트램 지하화 구간은 현재에도 교통혼잡이 극심한 중구 테미고개 1.2㎞ 구간과 서대전육교 0.6㎞ 등 총 1.8㎞ 구간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 12일 각 시·도로부터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를 골자로 하는 ‘국가균형발전 기반 구축사업’ 공모를 접수했다.

총사업비가 500억원을 넘거나 국비 300억원 이상 투입되는 국가사업은 정부의 예타를 통과해야 사업이 가능하지만, 이 공모에 선정되면 정부의 예타 없이 사업 추진이 가능한 데다 사업 기간도 크게 줄일 수 있다.

시는 '대덕특구 리노베이션', '대전권 순환도로망 구축사업', '대전도시철도 2호선 트램' 등 지역 현안사업 3개를 예타 면제 신청하려던 당초 계획을 바꿔 ‘트램’과 ‘순환도로망’ 등 2개 사업만 신청할 것으로 확인됐다.

대덕특구 리노베이션의 경우 여러개 사업이 묶여 있는 만큼, 이번 공모에서 선정되기 쉽지 않다는 판단 때문으로 풀이된다.

허 시장은 “대덕특구 리노베이션은 예타 면제 신청에서 제외했다”면서 “트램의 경우 현재 타당성 재조사를 받고는 있지만, 만에 하나라도 결과가 좋지 않게 나왔을 경우를 대비해 신청했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도시철도 2호선은 건설 방식 변경 등의 이유로 10년이 넘도록 첫삽조차 뜨지 못하고 있다. 민선 5기인 2012년 고가방식의 자기부상열차로 정부 예타 조사를 통과했지만, 민선 6기 들어 권선택 전 시장이 건설방식을 트램으로 바꿨고, 현재 한국개발연구원(KDI)의 타당성 재조사가 진행 중이다. 하지만 당초 예상보다 조사 결과 발표가 지연되고 있는 상황이다.

나운규 기자 send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