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현철 박사, 국제해저지명소위원회(SCUFN) 위원장 당선
상태바
한현철 박사, 국제해저지명소위원회(SCUFN) 위원장 당선
  • 조재근 기자
  • 승인 2018년 11월 20일 19시 50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1월 21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우리말 해저지명이 국제 공식지명으로 등재되면서 전 세계 해도와 지도 제작기관 등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다.

해저 지명을 결정하는 국제기구인 국제 해저지명소위원회(SCUFN)에 아시아인 최초로 한국지질자원연구원(지질연) 한현철 박사가 위원장으로 선임됐다.

20일 지질연에 따르면 최근 호주에서 열린 제35차 대양수심도 운영위원회(GGC)에서 한현철 박사가 국제 해저지명소위원회 위원장으로 당선됐다. 한 박사 임기는 위원장 승인시기인 2018년부터 5년간이다.

국제 해저지명소위원회(SCUFN)는 국제수로기구(IHO)와 정부간 해양학위원회(IOC)가 공동으로 운영하는 위원회로, 전 세계 해저지명을 심의·의결하고, 의결 지명을 해도와 지도 사용에 권고하는 국제기구이다.

한 박사는 2006년 한국인 처음으로 국제 해저지명소위원회 위원에 선출된 이후 현재까지 해양지질·지구물리학적 연구지식과 국제협력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동해 울릉협곡과 같은 57개의 우리말 해저지명을 국제 등재하는 등 꾸준한 국제 연구 활동을 지속해왔다.

한 박사는 현재 국가지명위원회 위원으로 독도와 국내 대륙붕 등 국내 해양지명 표준화에도 힘쓰고 있다. 이외에도 한국수로학회 및 한국해양학회 부회장을 역임하는 등 우리나라 해양 분야 발전에 이바지하고 있다.

한현철 박사는 “깊은 바닷속 이름 없는 해저의 모습이 아름다운 우리말 이름으로 다시 태어날 수 있는 보람된 일을 하게 돼 기쁘다”면서 “앞으로 우리 해역 외에도 극지와 태평양 등 전 세계 해역에 대한 조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해 우리말 해저지명의 국제 등재가 널리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재근 기자 jack33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