헌혈 환급적립금 인하…1건당 '2천500원→1천500원'
상태바
헌혈 환급적립금 인하…1건당 '2천500원→1천500원'
  • 연합뉴스
  • 승인 2018년 11월 19일 11시 33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1월 19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이즈·간염 등 확인하는 혈액 면역검사장비 교체
▲ [연합뉴스 자료사진]
▲ [연합뉴스 자료사진]
헌혈 환급적립금 인하…1건당 '2천500원→1천500원'

에이즈·간염 등 확인하는 혈액 면역검사장비 교체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보건복지부는 19일 혈액 관련 최고 심의 기구인 혈액관리위원회를 개최하고 헌혈환급적립금을 2천500원에서 1천500원으로 인하하기로 결정했다.

헌혈환급적립금은 헌혈자가 향후 수혈을 받을 때 그 비용을 대신 지급하기 위해 헌혈 1건당 일정 금액을 적립해주는 것을 말한다.

복지부는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등으로 헌혈을 위해 환자가 부담하는 비용이 줄어들어 헌혈증서 사용률이 줄고 있고, 이에 따라 헌혈환급적립금 누적액이 증가함에 따라 적립금 액수를 인하한다고 설명했다. 작년 말 기준 누적적립금은 47억4천만원이었다.

복지부는 절감되는 건강보험 재정은 혈액관리 활성화에 쓰기로 결정했다.

한편, 대한적십자사는 이날 혈액관리위원회가 면역검사장비 교체 사업의 입찰 규격을 의결함에 따라, 면역검사장비 교체를 위한 입찰 공고를 곧 낼 예정이다.

면역검사장비는 채혈된 혈액에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IV), C형간염 바이러스(HCV), B형간염 바이러스(HBV), 인체T림프바이러스(HTLV)가 있는지 확인하는 검사장비다.

withwit@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