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이재명 부부, 이중적 행위 중단하고 국민에 사과해야"
상태바
한국 "이재명 부부, 이중적 행위 중단하고 국민에 사과해야"
  • 연합뉴스
  • 승인 2018년 11월 17일 14시 13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1월 17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둘러싼 의혹의 진실 서서히 밝혀져"
▲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윤영석 의원이 1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유임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18.7.19
    kjhpress@yna.co.kr
(끝)
▲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윤영석 의원이 1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유임 소감을 밝히고 있다. 2018.7.19 kjhpress@yna.co.kr (끝)
한국 "이재명 부부, 이중적 행위 중단하고 국민에 사과해야"

"이재명 둘러싼 의혹의 진실 서서히 밝혀져"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자유한국당은 17일 이른바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소유주가 이재명 경기지사의 부인 김혜경 씨라는 경찰 수사결과와 관련해 "이 지사 부부는 속 다르고 겉 다른 이중적 행위를 중단하고, 국민에게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경찰은 혜경궁 김씨와 김혜경씨가 동일인이 아니라면 있을 수 없는 우연이라며 이런 판단을 내렸다"며 "그동안 김씨는 혐의를 완강히 부인했고, 이 지사 역시 아내는 소셜네트워크(SNS) 계정이 없다며 옹호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하지만 이 지사를 둘러싼 숱한 의혹의 진실이 서서히 밝혀지고 있다"며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이 지사의 조폭연루 의혹을 제기했다가 허위사실 공포 혐의로 고발당한 한국당 정호성 전 수석부대변인에 대해 검찰이 무혐의로 결론지은 것이 예"라고 설명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이 지사 부부는 언제까지 국민을 우롱할 것인가"라며 "경기지사 자리에서 국민 기만과 정치 불신을 조장하지 말고 국민께 즉각 사죄해야 한다"고 거듭 요구했다.

vivid@yna.co.kr

[https://youtu.be/LV4hYKJyH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