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연구원, 물질 내 수소 연구 한·일 공동심포지엄
상태바
원자력연구원, 물질 내 수소 연구 한·일 공동심포지엄
  • 조재근 기자
  • 승인 2018년 11월 15일 19시 58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1월 16일 금요일
  • 20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원자력연 제공

한국과 일본이 물질 내 수소의 비밀을 풀기 위한 지식교류에 나선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15~16일 충남 부여 롯데리조트에서 ‘제4회 물질 내 수소연구 한일 공동 심포지엄<사진>’을 개최한다. 

수소연구 한·일 공동 심포지움은 매년 양국이 번갈아 열리며, 올해는 원자력연구원 중성자과학연구센터와 동경공업대학이 공동 주최한다.

심포지엄은 시·공간의 제약 없이 수소를 안정적으로 저장·운반·공급하는 액상 유기화합물 수소운반체(LOHC) 연구 발표 세션을 비롯해 수소 이온 전도성 물질과 활용, 수소화 촉매, 수소 생산과 분리 이해 등 물질 속 수소의 생성 및 활동원리 전반을 이해할 수 있는 7개 세션으로 진행된다. 4차 산업혁명 및 미래 수소경제 사회를 대비한 기초연구 및 융·복합 연구의 현황과 전망, 향후 양국의 역할에 대해 심도 있는 토론을 진행한다. 

중성자과학연구센터 박승일 센터장은 “수년간 양국 수소 연구진 간의 연구협력과 교류 통해 창출된 수소연구 성과를 알리는 교류의 장이 될 것”이라며 “현재 일본이 보유한 원천 기술 ‘액상 유기화합물 수소운반체(LOHC) 기술’의 개발 경험과 우리나라의 원천연구 성과들을 접목해 국내 산업에 적용할 수 있는 방안을 중점적으로 다룰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재근 기자 jack33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