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성자세계에서 손 잡는 한국과 일본
상태바
중성자세계에서 손 잡는 한국과 일본
  • 조재근 기자
  • 승인 2018년 11월 14일 20시 06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1월 15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료 연구와 중성자 과학 분야에 세계적인 명성을 가진 일본 토호쿠대학과 한국원자력연구원이 공동 발전을 위해 손을 잡았다.

한국원자력연구원 방사선과학연구소는 12일 일본 토호쿠대학 금속재료연구소(IMR)과 ‘재료와 중성자 과학 연구개발 상호협력에 관한 합의각서’(MOA)를 체결했다.

IMR은 토호쿠 대학 산하 기관으로 1916년 설립된 이래 재료과학 분야 학문과 응용을 위한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토호쿠 대학은 중성자 과학 분야에 있어 일본 내 지도적 위치를 가진 기관 중 하나로 자체 중성자 과학 장치를 보유하고 있다.

양 기관은 이번 MOA를 통해 △중성자 과학을 통한 재료 연구 △중성자 과학 실험 능력의 향상 △시료 준비와 특성 분석 및 시료 환경 장치의 개발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기관별로 번갈아 가며 학술대회를 공동 개최하고, 보유 장비를 공동 이용하면서 나아가 중성자 과학 연구시설의 장기 계획 수립에도 상호 협조할 계획이다.

임인철 방사선과학연구소장은 “토호쿠대학은 자체 중성자 과학 연구시설을 가지고 있지만 우리 중성자 과학 연구시설의 동북아 허브로서의 가능성에도 주목하고 있다”며 “이번 MOA로 양 기관의 발전에 긍정적 시너지 효과를 기대함은 물론 우리나라 기초과학 전반의 발전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재근 기자 jack33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