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기계연구원 3D프린팅 ‘최고기술’
상태바
한국기계연구원 3D프린팅 ‘최고기술’
  • 조재근 기자
  • 승인 2018년 11월 14일 20시 06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1월 15일 목요일
  • 20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기계연구원의 3D프린팅 기술이 올해 최고의 기계기술에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한국기계연구원(원장 박천홍)은 14일 한국기계기술단체총연합회가 선정하는 올해의 10대 기계기술에 금속3D프린팅융합연구단(M3P) 이창우 단장의 ‘산업 실용화를 위한 대면적 고속 금속 3D프린팅 장비, 재료, 공정 개발’과 나노융합기계연구본부 김완두 연구위원의 ‘인체 피부조직 재생용 3D바이오프린팅 공정 및 장비’가 선정됐다.

올해의 10대 기계기술은 한국기계기술단체총연합회가 국내에서 개발된 가장 우수한 기계기술을 대상으로 심사해 선정하는 상이다.

금속3D프린팅융합연구단 이창우 단장의 산업 실용화를 위한 대면적 고속 금속 3D 프린팅 장비, 재료, 공정 개발은 금속분말을 레이저와 같은 고출력 에너지원을 사용해 적층하는 방식으로 3차원 형상을 제작하는 기술이다.

연구단은 DED(Directed Energy Deposition), PBF(Powder Bed Fusion), ME(Material Extrusion) 등 세 방식의 금속3D프린팅 장비와 재료, 공정을 개발했다. DED 방식은 가공면의 상태에 따라 위치를 추적하며 적층이 이뤄지는 오토트래킹 기술을 확보하여 함정, 무기 등 국방 분야, 해양선박 등 대형 부품 개보수 분야의 상용화 가능성을 높였다.

대형 PBF 프린터의 프린팅 분해능을 향상시키기 위해 레이저 스캐너를 스테이지에 부착해 이송하는 방식의 신공정도 개발했다. 티타늄 소재의 경우 공정속도도 기존보다 5배 빨라졌다.

김완두 연구위원의 3D 바이오프린팅 기술은 국내 최초로 환부에 세포와 생체 재료(바이오잉크)를 직접 프린팅해 인공피부를 제작하는 기술이다. 환자의 피부에 직접 프린팅하면서 손상된 피부를 재생할 수 있는 것이 강점이다.

환부 위치와 크기, 깊이 등을 파악할 수 있는 스캐너와 환부에 직접 세포와 바이오 잉크를 프린팅 할 수 있는 디스펜서, 프린팅 영역을 자동으로 계산하는 소프트웨어를 비롯해 곡면에서도 손상된 피부 표면을 따라 프린팅이 가능한 공정이 핵심 기술이다.

이응숙 나노융합산업진흥센터장이 올해의 기계인에 선정됐으며, 첨단생산장비연구본부 김경한 책임연구원이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표창을, 기계시스템안전연구본부 김병옥 책임연구원이 한국기계기술단체총연합회 회장 표창을 받았다.

조재근 기자 jack33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