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천안시 행정감사 무력화’ 기싸움 팽팽
상태바
‘충남도의회, 천안시 행정감사 무력화’ 기싸움 팽팽
  • 이재범 기자
  • 승인 2018년 11월 14일 18시 19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1월 15일 목요일
  • 1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의회 일정 변경하며 강행 의지…천안시의회도 회기 조정 ‘맞불’
시의장 “의원들 추가 현장방문 공감대"…충남도의회 “강력히 대응”

충남도의회가 13일 천안시를 상대로 진행하려던 행정사무감사가 무산되면서 19일로 일정을 변경하자 천안시의회도 임시회 회기 일정을 조정하며 재차 행감 무력화에 나섰다.

지방자치단체 행정사무감사를 두고 광역의회와 기초의회 간 치열한 기 싸움이 벌어지고 있는 모양새다.

앞서 충남도의회 복지문화위원회는 13일 오전 행감을 위해 천안시를 방문했다. 하지만 ‘지방분권에 역행한다’고 주장하는 천안시 공무원 노조 등에 막혀 이날 20여 분 만에 천안시청을 떠났다.

이에 도의회 복지문화위는 13일 오후 위원회를 열고 천안시 행감 사무 일정 장소와 일정을 변경하는 안건을 처리하며 행감 강행 의지를 밝혔다.

그러자 천안시의회는 14일 오전 속개된 제217회 임시회를 통해 회기를 당초 12~14일에서 12일~19일까지로 변경하는 안건 등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천안시의회는 도의회 행감이 예정된 19일 오후에 임시회를 폐회할 계획이다.

앞서 시의회는 13일 도의회 행감보다 1시간 빨리 25명의 시의원 전원을 비롯해 도의회 행감 증인 등이 포함된 5급 이상 간부공무원 35명을 데리고 현장 방문을 실시했다.

시의회 복지문화위원회는 이번 일정 조정을 통해 19일 추가 현장방문 실시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추가 현장방문이 이뤄질 경우 도의회에서 증인으로 요청한 과장과 팀장 등이 동행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시의회가 추가 현장방문이라는 카드로 재차 도의회 행감의 무력화에 나서게 되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천안시의회 인치견 의장은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인 의장은 “13일 진행된 현장방문에서 상당수 초선 의원들이 많은 질문을 던지며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면서 “앞으로 진행될 시의회 행감이라던지 내년도 예산안 검토 등을 위해 추가로 현장 방문을 하자는데 의원들의 공감대가 있었다”고 말했다.

앞서 천안시에서 진행하기로 한 행감이 무산된 이후 도의회 문화복지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성명을 내고 “이후에도 행정사무감사를 거부할 경우 모든 책임은 천안시에 있음을 알리고 법과 조례에 따라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충남도의회는 14일 보령시(행정자치위)와 16일 서산시(안전건설해양소방위)에 대해서도 감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천안=이재범 기자 news7804@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