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지역 한문석 시인 열번째 시집 발간
상태바
대전지역 한문석 시인 열번째 시집 발간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8년 11월 05일 20시 08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1월 06일 화요일
  • 20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랑잎 하나가’…한폭의 그림같은 책
일상 속 자연과 교감하는 모습 담아


대전지역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한문석 시인이 열 번째 개인시집 ‘가랑잎 하나가’를 발간했다.

한문석 시인은 서정 시인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그의 독창적인 운율과 회화적 이미지를 요소로 하고 있는 작품은 마치 음악이 흐르는 속에서 한 폭의 그림 보는 듯 편안하고 자연스럽다는 느낌을 주고 있다.

이번 시집에서도 시인의 이와 같은 작품세계가 고스란히 담겨 있다.

세상을 사는 사람들의 일상 속에서 자연과 교감하고 순응하며 사는 모습을 찾아내고 이를 형상화해 제대로 된 아름다움을 살려냈다는 평을 받고 있다.

특히 이번 시집을 통해 그가 보여주고 있는 시어의 선택과 조탁, 음률의 조합은 시인이 추구하는 서정시의 세계가 더욱 견고해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깊어가는 가을에 깊은 울림을 주는 시집을 발간한 한문석 시인은 그동안 ‘사랑이란 이름으로’ 등 8권의 시집과 1권의 시선집을 냈으며 제6회 대전시인상, 제2회 시와상상 작품상, 제15회 한성기문학상, 제24회 대전시문화상(문학부분) 등을 수상했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