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식 의원 “청주 대농지구 주민복지시설 겸한 초등학교 건립해야”
상태바
이상식 의원 “청주 대농지구 주민복지시설 겸한 초등학교 건립해야”
  • 정성수 기자
  • 승인 2018년 10월 24일 19시 55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0월 25일 목요일
  • 3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시설 복합화’ 사업을 통해 청주 대농지구 초등학교 신설 현안을 해결하자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상식 충북도의원은 24일 도의회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대농지구 학교 과밀 해결을 위해 학교시설 복합화 사업 검토를 제안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 사업은 학교 신축 시 문화·체육·복지 등 주민 생활에 필요한 시설을 함께 설치하는 것”이라며 “학생들에게는 질 높은 교육 환경을 제공하게 되고, 주민들의 삶의 질은 향상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 제안은 도교육청과 청주시 양해각서(MOU) 체결 등 절차를 밟아 대농지구 학교용지에 초등학교를 신설하되 체육관, 수영장, 도서관, 시청각실, 돌봄교실, 지하주차장 등 주민 이용시설도 설치하자는 것이다.

충북도교육청은 솔밭초등학교 초과밀 문제 해소를 위해 2015년부터 초등학교 신설을 추진했다.

교육부 중앙투자심사위원회는 학교용지 무상확보 방안을 강구하라며 대농지구 초등학교 신설 건을 번번이 불허했다. 현 학교용지 소유자인 청주시는 학교용지 무상 임대에 대해 “재정 여건과 시민 전체의 복지 증진을 고려할 때 타당하지 않다”고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학교시설 복합화에 대해 청주시가 긍정적인 입장을 보이면 꽉 막힌 대농지구 초등학교 추가 건립 사업이 활기를 띨 것으로 보인다.

정성수 기자 jssworld@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