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교총 “교육청 코드인사 문제”
상태바
충북교총 “교육청 코드인사 문제”
  • 정성수 기자
  • 승인 2018년 10월 22일 19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0월 23일 화요일
  • 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북도교원단체총연합회는 최근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논란이 된 충북도교육청 인사 문제와 관련 성명을 발표했다.

충북교총은 “충북교육의 위상을 크게 훼손시킨 일로 매우 유감스럽다”며 “유사한 논란이 재발하지 않도록 철저한 조치를 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충북교총은 “논란이 된 문제 대부분은 본회가 그때마다 문제의 심각성을 지적하고 시정을 강력히 요청하였으나 도교육청이 묵살해왔던 내용”이라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 전희경 의원(비례대표)은 지난 17일 국감장에서 “2014년 7월 이후 평교사 출신 임명 교장의 85.7%가 전교조 출신”이라며 “충북에너지고는 전교조 출신을 임명하기 위해 한 학기 동안 미발령한 뒤 진행한 공모절차에서 임용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전 의원은 이 학교의 취업률이 1년 새 18%나 하락해 학생, 학부모 등이 피해를 보았다고 주장했다.

정성수 기자 jssworld@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