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충북교육청 정규직화 약속 지켜라”
상태바
“교육부·충북교육청 정규직화 약속 지켜라”
  • 정성수 기자
  • 승인 2018년 10월 16일 19시 54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0월 17일 수요일
  • 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공정임금제 도입 등 책임회피 질타

충북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이하 충북학비연대)는 16일 충북도교육청 본관 앞에서 교육부와 충북도교육청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충북학비연대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교육부 장관과 충북도교육감은 공정임금제를 도입하고 학교비정규직 정규직화 약속을 이행하라”고 말했다. 충북학비연대는 “정부는 학교비정규직 정규직화 및 처우개선을 국정과제로 제시한 바 있지만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새로 출범한 교육감 대부분이 호봉제 임금체계 개편 등을 약속했지만 실제로는 임금 동결안, 교통비 기본급에 포함시키는 꼼수안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김병우 충북도교육감은 지난 5월 교육감 후보 시절 교육공무직 및 학교비정규직노조와 처우 개선을 위한 정책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는 ‘교육부 및 전국시도교육청은 호봉제 임금체계 도입, 근속수당 인상, 근속가산금 신설, 교직원 임금 80% 수준 인상 등이 임금교섭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한다’고 돼 있다.

충북도교육청을 비롯해 전국 10개 시·도 교육청이 비정규직 처우 개선한다는 내용의 협약을 체결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북학비연대와 충북도교육청은 18일 2차 본교섭을 진행한다. 

충북학비연대 관계자는 “교육부·교육청의 불성실한 교섭이 계속된다면, 총파업을 포함한 강력한 총력 투쟁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충북학비연대는 전국교육공무직본부 충북지부,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민주노총 충북지역본부 등으로 구성됐다.

정성수 기자 jssworld@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