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성경찰서 ‘미미쿠키’ 조사 이번주 매듭 짓는다
상태바
음성경찰서 ‘미미쿠키’ 조사 이번주 매듭 짓는다
  • 김영 기자
  • 승인 2018년 10월 10일 19시 50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0월 11일 목요일
  • 6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형마트 제품을 재포장한 뒤 유기농 수제 쿠키로 판매한 ‘미미쿠키’와 관련해 이 사건을 맡은 음성경찰서가 이번 주 모든 조사를 마무리 짓는다.

충북 음성경찰서는 10일 대형마트 제품을 유기농 수제 쿠키라고 속여 인터넷을 통해 판매한 혐의(사기 등)로 미미쿠키 대표 A(33) 씨 부부를 형사입건했다고 밝혔다.

A 씨 부부는 대형마트 제품을 구입한 뒤 재포장해 온라인 직거래 카페를 통해 유기농 수제 쿠키로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영 기자 ky58@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