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 축제의 계절 10월…‘신명나는 여정’
상태바
영동 축제의 계절 10월…‘신명나는 여정’
  • 배은식 기자
  • 승인 2018년 10월 10일 18시 16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0월 11일 목요일
  • 18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동난계국악·와인축제
오늘 개막…나흘간 영동천 일원
다양한 프로그램·퍼포먼스 진행

▲ '제51회 영동난계국악축제'와 '제9회 대한민국 와인축제'가 영동읍 영동천 일원에서 11일부터 14일까지 나흘간의 신명나는 여정을 시작한다. 사진은 지난해 행사 모습. 영동군 제공

대한민국 명품축제로 거듭나고 있는 '제51회 영동난계국악축제'와 '제9회 대한민국 와인축제'가 영동읍 영동천 일원에서 11일부터 14일까지 나흘간의 신명나는 여정을 시작한다.

우리나라 고유의 음악인 '국악'과 서양의 대표 술 '와인'의 만남이라는 독특한 감성이 녹아있는 이번 축제는 다양한 프로그램과 퍼포먼스가 더해져, 풍성한 가을의 낭만을 선사할 예정이다.

영동군과 영동군축제추진위원회가 주최하고, (재)영동축제관광재단 등이 주관하는 이번 축제는 '대한민국 국악의 성지, 640주년을 담다'와 '영동와인 마음을 홀리다'라는 슬로건 아래 오감만족 감동의 축제로 꾸며진다.

그윽한 와인 향기 속에 전통국악과 퓨전 국악이 한데 어우러지며, 관광객들의 눈과 마음을 사로잡는 독특한 매력이 있다. 축제 첫 날은 △축제성공기원 '천고(天鼓)' 타북식(10:00 국악체험촌) △숭모제(10:30 난계사) △어가행렬 및 난계거리퍼레이드(15:30 영동역~영동제1교) △개막식 및 축하공연(19:00 영동천 특설무대) 등이 열린다.

둘째 날 12일에는 △난계국악! 루키의 만남(12:00 영동천 특설무대) △전통혼례재현(12:00 영동천 특설무대) △한국와인대상 결선(13:00 유원대학교 와인프라자) △뮤지컬 '열두 개의 달'(19:00 영동천 특설무대) △관광객 만남의 밤(치맥나이트파티 20:00 영동천 특설무대) 등이 열린다.

셋째 날 13일에는 △제2회 전국 국악동요부르기대회(10:00 영동천 특설무대) △종묘제례악 재현 및 일부(17:00 영동천 특설무대) △군민융화의 밤(치맥나이트파티 20:00 영동천 특설무대) 등을 선보인다.

마지막 날 14일에는 △풍물경연대회(09:00 영동천 특설무대) △와인데이 특별이벤트(17:00 야외특설무대) △폐막식(18:00 영동천 특설무대) △풍물난장(21:30 영동천 특설무대)이 이어지며, 불꽃놀이로 축제의 대미를 장식한다.

특히, 축제 첫날 어가행렬에 이어, 난계거리퍼레이드에서는 육군 제37사단 군악대 행렬과 조희열 무용단, 영동예총, 녹색어머니연합회, 다문화가족, 영동군장애인복지관 등 많은 기관·단체에서 참가해 장관을 연출할 예정이다. 

지난해 가족단위 관람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던 로봇 국악 공연도 'IT로봇 덩더쿵 한마당'으로 재탄생해 상설 공연되며, 3000원의 와인잔만 구입하면 32개소 와이너리 농가의 개성만점의 명품 와인을 얼마든지 맛 볼 수 있다.

이외에도 현장 라디오 방송인 '난계국악 방송국'을 비롯해, 국악기 및 국악기념품 매칭 판매존, 키즈존, 씨름존 등을 설치해 볼거리를 확충한다. 또한, 야간판매 운영시간을 밤 11시까지 연장하고, 야간 경관 작품 설치, 인디가수, 재즈 공연 추가 등 관광객 선호를 반영해 야간콘텐츠를 대폭 강화했다.

차 없는 거리에서는 동아리, 지역공연 팀을 활용해 화합의 장을 만들며, 과일의 고장의 명품 농·특산물을 만날 수 있는 30여개 농·특산물 판매장이 운영된다. 농·특산물과 와인 5만원 이상 구매 시 5000원권 영동사랑상품권 1매, 10만원 이상 구매 시 5000원 상품권 2매 지급의 특별 이벤트도 열린다.

향토음식 먹거리 장터, 푸드 트럭 등 풍성한 먹거리와 포도국수, 와인삼겹살 등 지역의 특색 있는 음식들도 선보인다. 이외에도 방문객들이 교감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국악기 연주체험, 우드와패·원목태평소 만들기, 와인족욕, 마리아주 만들기, 와인문양 패션타투 등 다양하고 특별한 체험 공간이 마련된다.

박세복 영동군수는 "난계국악축제와 대한민국와인축제는 국악의 혼과 와인의 향이 조화돼, 해를 거듭할수록 명품축제로 자리 잡고 있다"며 "깊어가는 가을, 국악과 와인의 매력과 영동의 가을 낭만에 흠뻑 빠져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영동=배은식 기자 dkekal2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