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오월드 우리서 탈출한 퓨마, 탈출 신고 4시간 30분여만에 사살
상태바
대전오월드 우리서 탈출한 퓨마, 탈출 신고 4시간 30분여만에 사살
  • 홍서윤 기자
  • 승인 2018년 09월 18일 21시 54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9월 19일 수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1.jpg
퓨마가 탈출한 대전동물원 사육장.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

대전오월드 우리에서 탈출한 퓨마 한 마리가 4시간여를 배회하다 수색대에 사살됐다. 

18일 대전시와 대전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15분경 대전 중구 사정동에 위치한 대전오월드에서 키우던 퓨마 한 마리가 우리를 탈출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퓨마 2마리가 있던 우리에서 1마리가 탈출한 것. 

탈출한 퓨마는 암컷으로, 2010년에 오월드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무게는 약 60kg에 달한다.

시는 긴급안내문자를 발송해 주민 대피를 알렸고, 소방본부는 항공대와 구조대 등 60여명의 인력과 경찰특공대를 동원해 수색작업을 펼쳤다. 

퓨마는 멀리가지 않고, 우리를 탈출한지 1시간 20분 뒤인 오후 6시 34분경 동물원 내 배수지 인근 출렁다리를 지나가는 것을 사육사가 발견했다. 

경찰과 소방본부는 동물원 우리를 탈출한 퓨마에 마취총을 발사했다.

당시 마취총을 맞은 것인지 확실히 밝혀지지 않은 채 수색대 시야에서 사라졌다가, 다시 발견돼 오후 9시44분경 엽사에 의해 사살됐다. 

홍서윤 기자 classic@cctoday.co.kr

퓨마수색3.jpg
18일 대전동물원에서 퓨마 1마리가 탈출해 사육장 주변 야산에서 119구조대원들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정재훈 기자 jprime@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