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민의 꿈·희망 위협”…공무원노조 단양군지부 사이비 언론에 경고
상태바
“군민의 꿈·희망 위협”…공무원노조 단양군지부 사이비 언론에 경고
  • 이상복 기자
  • 승인 2018년 09월 13일 19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9월 14일 금요일
  • 17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언론사 지역명예 실추” 반발
郡에 구독·광고 중지 등 공식 요구
출입기자 등록기준 조례 제정 주장

〈속보〉= 공무원노조 단양군지부(이하 노조)는 13일 “군민의 꿈과 희망을 위협하는 흉기로 전락한 사이비 언론을 규탄한다”고 발표했다. 〈13일자 3면 보도〉

노조 성명서에 따르면 “언론사는 정론직필(正論直筆)의 자세로 국민의 눈과 입이 되어야 한다는 본연의 역할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일부 인터넷 언론사가 지역주민과 단양군 공직자 위에 군림하듯 온갖 횡포를 저지르며 사이비 언론의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강력 규탄했다.

특히 “A 매체와 B 매체 등 인터넷 언론사는 일부 사건 등을 전체인 양 과장해 성폭행, 해외 외유 논란 등 자극적인 단어를 사용하며 기사를 계속해서 내보내고 있어 지역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있다”고 반발했다.

노조는 “오늘의 단양은 불황의 기나긴 터널을 지나 대한민국 관광 중심도시로 성장하며 지난해 1000만 관광객 시대를 연 뒤 올해 2000만 시대를 향해 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일부 언론의 악의적인 기사로 어렵게 쌓아 올린 관광 1번지 단양의 명성이 하루아침에 불황의 나락으로 떨어질까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들 언론사는 군민의 알 권리라는 합법을 빙자해 권리를 남용하는 수준의 정보공개 청구 등 과도한 민원으로 단양군민의 공복(公僕)이어야 할 단양군 공직자의 일상적인 공무도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항변했다. 특히 “고소·고발 등을 언급하며 거친 언동의 취재 태도는 일부 공직자들에게 불쾌함과 자괴감은 물론 공포심마저 들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우리 전국 공무원 노동조합 단양군지부는 위의 행태를 일삼는 일부 인터넷 언론사의 사이비적 행태에 다음 사항을 단양군에 공식적으로 요구한다”고 밝혔다. △사이비 언론 구독을 중지하고 광고를 중단한다 △단양군 출입과 브리핑룸 사용, 보도자료 제공 등을 제한한다 △악의적 보도는 언론중재위원회 제소 및 사법기관에 고발한다 △출입기자 등록기준 등을 조례로 제정한다 등이다.

이들은 “끝으로 존경하는 군민과 사랑하는 공직자 여러분 우리 전국 공무원 노동조합 단양군지부는 군민과 공직자를 보호하고 살기 좋은 단양을 지켜나가기 위해 사이비 언론과 당당히 맞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단양=이상복 기자 cho2225@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