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중앙과학관 '스마트 전시연구단' 출범
상태바
KAIST·중앙과학관 '스마트 전시연구단' 출범
  • 조재근 기자
  • 승인 2018년 08월 30일 19시 56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8월 31일 금요일
  • 20면
  • 지면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국립중앙과학관은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을 이용한 전시시스템 개발을 위해 스마트 과학관 전시연구단을 만들었다고 30일 밝혔다.

이 연구단은 한국연구재단 지원을 받아 2022년까지 15개 과제를 수행한다. KAIST 등 9개 대학과 전자부품연구원 등 2개 연구기관 등 모두 11개 기관이 참여한다. 전시기반기술·전시 운영기술·전시콘텐츠 등 분야로 나눠 실내 위치 인식 기술,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등을 전시 체계에 도입할 수 있는 방안을 연구한다.

실내 위치 인식 기술의 경우 KAIST가 개발한 실내 위치 인식시스템 ‘KAILOS’(KAIST Indoor Locating System)가 활용될 예정이다. 개발한 전시안내시스템은 국립중앙과학관에 우선 적용하며, 전국 168개 과학관이나 각종 전시물을 안내하는 각 지역 박물관·미술관에도 단계적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재정희 중앙과학관 전시단장은 “매년 과학관을 찾는 수십만 명의 청소년들에게 과학을 통한 꿈과 영감을 심어주기 위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걸맞게 전시안내도 보다 다양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재근 기자 jack333@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