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세대간 화합을 그리다
상태바
가족·세대간 화합을 그리다
  • 최윤서 기자
  • 승인 2018년 08월 20일 17시 56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8월 21일 화요일
  • 22면
  • 지면보기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가화의 동행전’

가족 전 구성원이 미술을 전공한 이색가족의 특별한 전시회 ‘家畵의 同行展(가화의 동행전·사진 포스터)’이 21~26일 대전 예술가의집 3층 5관에서 열린다.

전시회의 주인공은 목원대 미술학부 이종필 교수 가족이다. 이 교수는 대학시절 같은 학교 산업미술과에 재학 중인 아내 곽인자 씨를 만났다. 이후 결혼한 두 사람은 슬하에 두 명의 자녀를 뒀다. 큰 딸 이푸른 양은 목원대 미술대학에서 한국화를 전공한 재원이며 둘째 이현구 군은 애니메이터를 목표로 정진하고 있다.

아버지의 수묵 전통 한국화와 문인화, 어머니의 전통한복 디자인 제작, 큰 딸의 가족의 소소한 일상을 드로잉한 공필(표현하려는 대상을 꼼꼼하고 정밀하게 그리는 기법)인물화, 아들의 일러스트와 컷만화 등 각자의 개성을 살린 작품들이 다채롭게 펼쳐진다.

예술가족의 독특함과 다양성을 갖춘 이번 전시는 가족과 문화와 삶의 가치를 공유하는 것이 어떤 의미가 있는지 생각해보게 한다. 이 교수는 “가족 간, 세대 간의 화합과 창작의 범위를 넓히고자 이번 전시를 기획했다”며 “그림을 그리고 전통한복을 짓는 등 창작이 주는 즐거움을 많은 사람들과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煙坡 이종필 문인화전이 같은 기간 대전 예술가의집 6관에서 함께 개최된다.

최윤서 기자 cys@cc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