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소나무재선충병 피해 정밀예찰 위한 항공예찰 실시
상태바
산림청, 소나무재선충병 피해 정밀예찰 위한 항공예찰 실시
  • 이인희 기자
  • 승인 2018년 08월 16일 19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8년 08월 17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은 오는 11월 7일까지 소나무재선충병 피해고사목 등의 조기 발견과 선제적 대응을 위해 항공예찰조사를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항공예찰에는 산림청·지자체 공무원, 소나무재선충병 모니터링센터 등 470여명과 산림청 헬기 15대, 지자체 임차헬기 3대가 투입된다.

대상지역은 전국 15개 시·도, 146개 시·군·구이며, 면적은 약 288만㏊이다.

산림청은 피해가 극심한 지역과 선단지 등을 중심으로 항공예찰을 실시하고 올해 발생 추이와 현황을 파악해 구체적인 방제계획을 수립한 뒤 본격적인 가을철 방제에 나설 계획이다. 산림청은 또 조사 결과를 지상 정밀예찰을 통한 선단지 획정, 방제계획 수립 등에 활용해 내년도 상반기 매개충 활동시기(전국 3월, 제주4월) 전까지 방제를 추진할 계획이다.

심상택 산림병해충방제과장은 “항공예찰과 지상예찰을 병행, 피해고사목을 조기에 발견하고 지역에 맞는 방제계획을 수립하는 등 효율적인 방제가 이뤄지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인희 기자 leeih5700@cctoday.co.kr